내년 상암 DMC에 무인 자율주행버스 운행

내년 하반기에 서울 상암DMC에서 무인 자율주행버스가 운행된다.

서울시는 국토교통부와 시행하는 차세대 지능형교통시스템(C-ITS) 구축사업의 일환으로, 상암 DMC 지역 일반도로에 2019년까지 고도자율협력주행 시범지구를 구축한다고 14일 밝혔다.

서울시는 차세대 지능형교통시스템이 설치된 시범지구를 발판삼아 서울이 주도적으로 5단계 완전 자율주행 기술을 완성하는 계기를 마련한다는 계획이다. 자율주행기술은 인간의 관여도에 따라 1~5단계로 구분된다.  5단계는 인간이 운행에 전혀 관여를 하지 않는 가장 높은 수준의 자율주행기술이다.

자율주행차의 경우 야간, 안개 등 악천후 시 영상분석만으로는 신호등이나 사물 정보를 인식하는데 한계가 있다. 하지만 도로협력인프라(V2I) 및 다른 자동차(V2V) 등과 연결하는 ‘커넥티트 카(V2X)’ 기술을 융합하면 각종 위험정보와 교통신호정보 등을 자율주행 차량에 제공해 안전한 도심 자율주행을 구현할 수 있다.

본격적인 자율협력주행 상용화에 앞서 시범지구 내에서 운전자 없는 무인 자율주행 버스도 시범 운행한다. 6호선 디지털미디어시티역을 기점으로 상암 DMC 내 주요 거점을 순환하는 버스로, 이르면 2019년 하반기부터 하루 2~3회 무료 운행할 예정이다. 서울시는 무인버스 운행 실증이 성공적으로 마무리되면 자율협력주행 기술발전과 연계하여 ‘모바일로 부르는 버스’ 등의 형태로 대중교통 소외지역 등에 상용화하는 방안도 구체화할 계획이다.

국토부 관계자는 “이번 사업을 통해 서울 도심에 자율협력주행을 위한 시험환경이 구축되면 이를 발판으로 자율주행 기술이 한 단계 도약 할 수 있는 계기를 마련할 수 있을 것”이라며, “다양한 기업들이 실도로 전용시험장을 활용하여 기술개발하고 자율주행 산업 생태계가 조성될 수 있도록 서울시와 함께 적극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남현수 에디터 carguy@carguy.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