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토종 신차 2종..LF쏘나타 닮은 지리차, 1천만원 SUV

지난 4일 세계 최대 모터쇼로 자리잡은 베이징 모터쇼가 성황리에 폐막했다. 올해 베이징 모터쇼의 관심사는 단연 중국 토종 자동차 업체였다. 중국 토종 브랜드들은 저렴한 가격에

[자세히 보기]

쉐보레 스파크, 새 디자인으로 23일 출시

쉐보레가 글로벌 경차 스파크의 페이스리프트(Facelift: 부분변경) 모델을 오는 23일 새롭게 출시하며 내수 판매 회복에 본격적인 시동을 건다. 스파크는 세계적인 상품성과 인기를 확인한

[자세히 보기]

[신차]기아차, 더 뉴 K5 하이브리드 출시..연비 18.0km/L

기아자동차가 15일 스타일과 안전성, 편의성을 강화한 더 뉴 K5 하이브리드를 출시하고 본격적인 판매에 돌입했다. 더 뉴 K5 하이브리드는 18.0km/L 연비와 안전사양인 고속도로 주행보조 시스템(HDA)이 추가되며 배터리 평생보증

[자세히 보기]

[분석]혼다 어코드, 세단 1위 현대 그랜저 발목잡나

10세대 혼다 어코드가 ‘압도적인 자신감’을 내세우며 국내 중형차 시장에 도전장을 내밀었다. 엔진의 라인업도 3가지(1.5 가솔린 터보, 2.0 가솔린 터보, 하이브리드)로

[자세히 보기]

롤스로이스 최초의 SUV 컬리넌 공개

롤스로이스모터카는 10일(현지시각) 영국 런던에서 라이브 스트리밍을 통해  자사의 첫번째 SUV모델 ‘컬리넌(Cullinan)’을 공개했다. 컬리넌은 고급스러움과 강력한 성능, 실용성을 겸비한 럭셔리 SUV다. 컬리넌은 지난해 뉴 팬텀에 적용했던 럭셔리 아키텍처를 기반으로 제작된

[자세히 보기]

“중국차가 몰려온다” 동풍소콘, PHEV SUV 등 5종 출시

중국 자동차업체 동풍소콘(DFSK)이 플러그인하이브리드(PHEV) SUV와 경상용트럭 및 밴(van) 5종을 선보이며 한국 시장에 상륙했다. 중국 자동차 수입업체 신원CK모터스(옛 중한자동차)는 10일 서울

[자세히 보기]

[미리보기]10세대 혼다 어코드 출시..’녹 파동’ 딛고 부활할까

  세계에서 가장 완벽한 중형차의 대명사인 혼다 어코드가  10세대 모델로 거듭나 10일 국내에 선보인다. 어코드는 올해 1월 디트로이트 모터쇼에서 ‘북미 올해의 차’에

[자세히 보기]

[비교]핫해치 르노 클리오..2천만원대 기아 스토닉 라이벌

클리오가 르노삼성이 아닌 ‘르노’ 브랜드로 4일 출시됐다. 로고도 그간 르노삼성이 사용해왔던 태풍 모양이 아닌 르노 마크를 사용하면서 한국에서 르노의 데뷔를

[자세히 보기]

기아차, 380km 이상 주행 ‘니로 EV’ 최초 공개

기아자동차가 2일  제주 서귀포시 국제컨벤션센터에서 개막한‘제5회 국제전기차엑스포’에서  ‘니로EV’ 를 최초로 공개했다. 친환경 SUV의 대표주자 ‘니로’의 전기차 모델인 니로EV는 지난 2월 사전계약에서 3일 만에 5000 대 이상이 계약되는

[자세히 보기]

르노삼성, 최고급 트림 추가한 2019년형 QM6 출시

르노삼성자동차가 2019년형 QM6를 출시하고, 5월부터 판매를 시작한다.   르노삼성자동차는 2019년형 QM6를 출시하면서, 가솔린 모델인 QM6 GDe에 최고급 트림인 ‘RE 시그니쳐(RE Signature)’를 신설해 가솔린 SUV 고객의 선택의 폭을 넓혔다. 풍부한

[자세히 보기]

롤스로이스, 블랙 배지 첫 한정판 모델 아다마스 컬렉션 공개

롤스로이스가 고성능 라인업 블랙 배지의 최초 한정판 모델 ‘아다마스 컬렉션(Adamas Collection)’을 27일 발표했다. 롤스로이스 레이스 블랙 배지와 던 블랙 배지를 기반으로 각각 40대, 30대 한정 생산되는 이번 컬렉션은 길들일 수 없는, 무적의, 다이아몬드 등 다양한 의미를 지닌 ‘아다마스’라는 단어에서 영감을 얻은 모델이다. 현대적인 장인 정신과 신소재의 미학을 결합해파괴 불가능한 탄소 구조를 형상화한 체계적이고도 기묘한 아름다움을 발산하는 것이 특징이다. 아다마스 컬렉션에서 가장 눈에 띄는 부분은 보닛 위에 자리잡은 환희의 여신상이다. 환희의 여신상은 롤스로이스 역사상 최초로 기계 가공 탄소섬유로 제작됐다. 여신상의 몸체는 294겹의 항공기 등급 탄소섬유로 만들었으며, 직조 각도 25도를 정확하게 유지하기 위해 총 제작 시간만 68시간이 소요됐다. 또한, 환희의 여신상 아래 받침은 증기를 이용해 표면을 가공하는 베이퍼 블라스팅 공법으로 어둡게 연마한 티타늄 소재로 제작되었으며, ‘BLACK BADGE ADAMAS’ 문구와 무한대 로고가 새겨져 있다. 외장 컬러는 더욱 짙어졌다. 아다마스 컬렉션은 기존 던 블랙 배지의 만다린 오렌지보다 한층 어두운 아프로디테 레드와 블랙, 레이스 블랙 배지의 코발토 블루 대신 모르페우스 블루와 블랙 투톤으로 도색되었다. 외장 페인트는 각도에 따라 색상이 미묘하게 달라지며, 아다마스 컬렉션을 구입한 고객은 두 가지 컬러 중 하나를 고를 수 있다. 롤스로이스 아다마스 컬렉션의 내부는 화려함과 강렬함이 조화를 이룬다. 센터페시아 시계 아래 무한대 로고는 88개의 인공 블랙 다이아몬드로 장식되었으며, 이는 롤스로이스 고객들이 지닌 불굴의 영혼을 연상시킨다. 내부 전반에는 진주빛의 은은한 광택이도는 가죽이 적용되었으며, 센터페시아와 센터 콘솔 뚜껑을 어두운 색으로 브러시드 메탈(단방향으로 연마된 금속 표면 처리 방식) 처리해 블랙 배지 아다마스의 파괴할 수 없는 힘을 상징적으로 드러냈다. 또한, 레이스 아다마스 천장에는 다이아몬드 형태의 스타라이트 헤드라이너가 적용됐다. 마치 단단한 등뼈처럼 차량 내부를 가로지르는 스타라이트 헤드라이너는 1,340 가닥의 광섬유가 모여 다이아몬드로 변화하는 탄소의 분자 구조를 묘사했다. 또한, 롤스로이스 사상 최초로 단계별 밝기 조절이 가능하며, 선택한 외장 컬러와 동일한 색깔 빛을 내뿜는다. 마지막으로, 차량의 도어 플레이트에 ‘블랙 배지 레이스 아다마스-40대 중 하나’ 혹은 ‘블랙 배지 던 아다마스-30대 중 하나’라는 문구를 새겨 넣어 한정판 모델만의 특별한 가치와 희소성을 강조했다.   유호빈 에디터 carguy@carguy.kr

[자세히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