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칼럼]中 지리차에 추월당한 현대차..사드는 핑계일 뿐!

현대자동차는 한국을 대표하는 글로벌 자동차 기업이다. 세계 최대인 중국 자동차 시장에서의 점유율은 현대차의 위상과 미래를 보여주는 것이기도 하다. 2016년 베이징현대는

[자세히 보기]

현대·기아 중국서 회복세 청신호..현지 시각은?

현대·기아차가 중국에서 회복세를 보이고 있다. 중국에서 현대·기아차의 지난 4월 판매량은 10만 3109대로 전년동기비 2배에 달했다. 현대차의 3월 중국 판매량도 6만7006대로

[자세히 보기]

프리미엄 제네시스,국내서 벤츠· BMW보다 안 팔리는 속사정

지난 4월 현대차 제네시스 판매량은 총 5148대로 3월보다 12%나 감소했다. 기아 스팅어는 더 처참하다. 스팅어 판매는 4월 463대에 불과하다. 프리미엄

[자세히 보기]

[칼럼]GM 한국에 남은 이유..이쿼녹스 신차 꼭 성공해야

한국GM 사태가 일단락됐다. 정부와 제너럴모터스(GM) 미국 본사가 70억5000만달러(약 7조6000억원) 자금 지원에 합의하면서다. 한국GM은 재정 위기에서 벗어나면서 법정관리를 모면하게 됐다. 미국

[자세히 보기]

[이경섭칼럼] 명품도 기절초풍 할인..유럽 뒤흔든 현대 i30N

세계적인 명품들은 원칙적으로 할인판매를 하지 않는다. 1000만원 주고 폼 나게 명품 하나 샀는데 얼마 후 500만원을 할인해 판다면 1000만원 주고

[자세히 보기]

[이경섭칼럼] 여름용 쿠페 알핀 A110 눈길..독일 계절 번호판 아시나요

4월이 되자 독일의 수도 베를린 길거리와 이우토반에는 갑자기 여름용 자동차들이 늘어났다. 겨우내 차고에 있었던 여름용 자동차들이 운행을 개시했기 때문이다.  

[자세히 보기]

[칼럼]차보다 38배 위험..오토바이를 타면 안되는 4가지 이유

우리나라는 물론이고, 외국에서도 어렵지 않게 오토바이를 접할 수 있다. 정말 가지각색 형태의 오토바이가 있다. 택배용 물류수단부터 학생들이 운송수단으로 타는 스쿠터,

[자세히 보기]

싼타페 디자인 실험중?동커볼케,패밀리룩 또 바꾼다

현대차 디자인의 미래를 제시한 4세대 싼타페(TM)가 21일 공개됐다. 이 자리에서 현대차 총괄 디자이너 루크 동커볼케 부사장은 “지금까지 현대차는 브랜드 이미지

[자세히 보기]

현대차 위기(1)..생산성 하락해도 임금 올라가는 관행의 끝은?

2017년은 현대차에게 고난의 한 해였다. 미국·중국 시장에서 고전하며 판매와 매출은 떨어지는 가운데 임금인상을 요구하는 노조 파업까지 계속됐다. 현대기아차가 2000년 현대그룹에서

[자세히 보기]

쌍용차의 고뇌,렉스턴 떴지만 원조 코란도는 침몰

쌍용차는 지난해 역대 최고 수준의 내수 판매량을 기록했다. 지난해 10만 6677대로 전년 대비 3% 판매 성장률을 보이며 8년 연속 성장세를

[자세히 보기]

[이경섭칼럼] 운전중 키스 행위는 음주운전과 동일할까?

괴테가 말했다던가… 여자(소녀)와 한 잔의 와인은 모든 문제를 해결하며, 술과 키스의 맛을 모르는 자는 이미 죽은 것과 같다.(Ein Maedchen und

[자세히 보기]

제네시스 G70, 미국 럭셔리 시장 성공의 성적표

지난 2015년 11월 현대차의 럭셔리 브랜드로 공식 출범한 제네시스는 1년 만인 2016년 하반기 미국에 진출했다. 미국에서 제네시스 브랜드는 벤츠•BMW•렉서스 등

[자세히 보기]

[이경섭칼럼]나쁜남자 연상, 1억5천만원 골프GTI 어떤차

얼마전까지만 해도 대부분 벤츠 같은 거대 자동차 메이커들은 튜닝 모터쇼는 거들떠 보지 않았다. 적어도 2000년대 초반까지는 그랬다. 하지만 2000년대 중반부터

[자세히 보기]

[이경섭칼럼] 현대차,독일서 디젤차 1300만원 할인하는 이유

현대자동차가 독일에서 사용하던 중고차를 폐차하면서 디젤 차를 새로 구입하면 무려 1만유로(1300만원)까지 할인하고 있다. 차종에 따라 최대 50%에서 80% 정도 된다. 한국에서는 5%

[자세히 보기]

제네시스 G70,경쟁자 BMW 328 대신 스팅어 잠식 이유

제네시스 G70이 등장하면서 기아 스팅어의 판매량은 꾸준한 하락세를 보이고 있다. 현대기아차 같은 같은 계열사 차종이 타사 경쟁차종 대신 자사 신차나

[자세히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