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슬라 차 또 화재 사고…교통당국 “배터리 발화 조사중”

미국 플로리다주에서 10대 운전자가 몰던 테슬라 전기차가 충돌 후 화염에 휩싸이는 사고가 발생해  미 연방교통안전위원회(NTSB)가 조사에 나섰다. AFP통신 등 외신에

[자세히 보기]

기아차, 380km 이상 주행 ‘니로 EV’ 최초 공개

기아자동차가 2일  제주 서귀포시 국제컨벤션센터에서 개막한‘제5회 국제전기차엑스포’에서  ‘니로EV’ 를 최초로 공개했다. 친환경 SUV의 대표주자 ‘니로’의 전기차 모델인 니로EV는 지난 2월 사전계약에서 3일 만에 5000 대 이상이 계약되는

[자세히 보기]

[단독]모델X 가속 페달 오작동까지? 테슬라, 연이은 사고로 전전긍긍

4월 27일(현지시간) 저녁 미국 플로리다 주에서 테슬라 모델X가 주행 중 체육관 헬스장에 충돌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사고는 미국 탬파시 북쪽에 위치한

[자세히 보기]

테슬라 자율주행 때문? 운전면허증 날린 영국 운전자 사연

영국 노팅엄에서 한 운전자가 테슬라의 자율주행에 지나치게 의존한 탓에, 18개월 운전면허정지 처분을 받았다. 영국의 테슬라 소유자인 바베쉬 파텔(Bhavesh Patel, 39)은

[자세히 보기]

美 대형마트에 전기차 충전소 700개 짓는다

독일 폴크스바겐 자회사인 ‘일렉트리파이 아메리카(Electrify America)’가 20억 달러를 들여 미국내에 전기차 충전기를 구축하는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있다. 폴크스바겐은 지난 18일 ‘일렉트리파이 아메리카’를

[자세히 보기]

[베이징모터쇼] ‘중국차 맞아?’ 현대기아 추월한 토종 전기차 4종

지난 25일 공식 개막된 ‘2018 베이징 국제 모터쇼(Auto China)’는 ‘전기차 격전장’으로 불릴 정도로 전기차가 화제가 되고 있다. 특히 중국 정부의 적극적인

[자세히 보기]

테슬라, 인간과 로봇의 협업..모델3 24시간 생산체제 구축

지난 16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 주 프레몬트(Fremont) 테슬라 공장에서 ‘모델3’ 생산이 전면 중단되었다. “로봇이 테슬라를 망쳤다”라는 말이 나올 정도로, 지나친 로봇

[자세히 보기]

[단독]내 맘대로 디자인..세계 최초 3D프린터車 ‘라 반디타’

꿈이 현실이 됐다. 헥로드(Hackrod)라는 미국의 디지털 매뉴팩토링 스타트업 디자인회사가 비주얼 리얼리티(Virtual Reality)와 인공지능 그리고 3D 프린트 기술로 제안한 첫번째 자동차,

[자세히 보기]

’25만km도 끄떡없어’.. 진화한 테슬라 배터리 수명

요즘 자동차 시장의 트렌드는 전기차가 좌우하고 있다. 지금 우리는 휘발유 차 세대에서 전기차 세대로 넘어가는 과도기에 서 있다. 효율적인 연비와

[자세히 보기]

전기차 번호판 2000대1 경쟁하는 1천만원대 EV 톱5

베이징 시는 교통체증의 완화를 위해 2011년부터 일반 승용차 번호판 규제를 실시해 왔다. 일반 승용차 번호판의 경쟁에 이어 중국 정부의 친환경차

[자세히 보기]

최초의 전기트럭 볼보 FL 일렉트릭(Electric) 공개

세계적인 상용차 제조업체 볼보트럭이 자사 최초의 전기 트럭 볼보FL 일렉트릭(Electric)을 공개하고, 전기로 구동되는 도심 운송 솔루션 부문을 선도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100% 전기로 구동되는 볼보 FL 일렉트릭 모델은 2019년부터 유럽 지역에서 양산 및 판매가 시작될 예정으로, 기존의 차량과 비교해 소음과 배기가스 배출이 매우 적어 도심 유통 운송과 쓰레기 수거 등에적합할 것으로 기대된다. 클라스 닐슨(Claes Nilsson) 볼보트럭 사장은 “볼보트럭 최초로 완전히 전기로 구동되는 일반 수송 목적의 차량을 선보이게 되어 대단히 자랑스럽다. 볼보 FL 일렉트릭의 출시로 인해, 지속 가능한 도시 개발이라는 목표의 실현은 물론, 전기 트럭으로 화물을 수송하는 다양한 장점을 누릴 수 있게 될 것으로 예상한다.”라고 밝혔다. 도심지역에서 볼보 FL 일렉트릭과 같이 전기를 동력으로 하는 차량으로 화물을 운송함으로써 소음이나 배출가스와 같은 문제들을 함께 해결할 수 있기에, 보다 유동적으로 주거지역 및 인프라를 계획할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배출가스가 전혀 없는 전기 트럭은 실내 터미널과 환경 보호 구역 내에서도 운행이 가능하다. 또한, 기존 차량 대비 소음이 적어 차량이 혼잡한 시간대를 피해 야간 시간에도운송 업무를 수행할 수 있기 때문에 낮 시간 동안의 교통 체증의 문제 또한 줄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실제로, 전기 트럭에 업계 및 상당 수 의 잠재 고객은 전기트럭 신기술이 가져올 새로운 기회와 사업 영역에 대해 상당히 높은 관심을 보이고 있다. 요나스 오더맘(Jonas Odermalm) 볼보트럭의 볼보 FL/FE 제품 전략담당 부사장은 “볼보트럭은 기존의 트럭 시장이 전기 트럭으로 안전하고 원활하게 전환될 수 있도록 각 고객의 개별 요구를 토대로 주행사이클, 적재 용량, 가동률, 운행거리 등 다양한 환경조건에 대해 종합적인 솔루션을 제공할 예정이다. 그러한 솔루션에는 경로 분석과 배터리 최적화부터 서비스와 금융에 이르기까지 다양하고 총체적인부문이 포함된다. 볼보트럭은 충전 장비를 공급하는 여러 파트너와 긴밀하게 협력하고 있다. 언제나 그렇듯이 고객에게 높은 업타임(운행효율)과 생산성을 제공하는 것이 볼보트럭의 목표이다.”라고 전했다. 볼보트럭의 제품 및 서비스는 볼보 그룹이 전기 운송 솔루션에서 오랜 시간 축적해 온 전문성을 기반으로 하고있다. 볼보 그룹 소속인 볼보버스는 2010년부터 약 4,000대 이상의 전기 버스를 판매해 왔다.따라서, 볼보 FL 일렉트릭의 구동기관 및 에너지 저장에 사용되는 기술은 초기 단계부터 철저한 테스트와 검증을 거쳤으며 볼보트럭의 폭넓은 판매, 서비스 및 부품 공급 네트워크를 기반으로 지원될 예정이다. 요나스 오더맘 부사장은 “볼보트럭의 경험에 비춰볼 때 대규모 전기동력화를 실현시키기 위해서는 도시, 에너지 공급업체, 차량 제조업체 등의 주체간의 유기적인 협력이 필수적이다. 전기동력화가 속도를 내기 위해서는 도시 계획과 충전 인프라 확장을 촉진하는 적절한 지원책, 표준화된 설비 및 장기적인 전략이 총체적인 관점에서 수반되어야 할 것이다.”라고 설명했다. 또한, “볼보 그룹은 운송 부문의 전기동력화를 이루기 위해서는 전기 발전과 배터리와 같은 분야에서 나타나는 문제를 총체적인 관점에서 바라 봐야 한다고 믿고있다. 예를 들면, 볼보그룹은 사회적 책임을다하기 위해 배터리의 원자재 채굴 관련해서 특수한 업무를 맡고 있는 Drive Sustainability 네트워크와 긴밀하게 협력하고 있다. 또한, 볼보 그룹은 대형 전기차의 배터리를 재생하여 에너지 저장에 재사용하는 다양한 프로젝트에 참여하고 있다. 이렇듯 배터리 취급과 관련된 모든 문제가 완전히 해결되지는 않았지만, 볼보트럭은 개발을 촉진하는 동시에 필요한 솔루션을 제공하기 위해 다양한 관계자들과 적극적으로 협력하고 있다.”라고 전했다. 한편, 볼보 FL 일렉트릭의 첫 번째 출고 차량이 볼보트럭의 본거지인 스웨덴 고텐버그의 고객에게 인도되어 본격적인 화물 운송작업을 수행할 예정이다.   전기트럭 관련 주요 Facts Ÿ   동력 전달 장치: 185kW 전기 모터, 최대 출력/130kW 연속 출력, 2단 변속기, 프로펠러 축, 리어 액슬. 최대 토크 전기 모터 425Nm. 최대 토크 리어 액슬 16

[자세히 보기]

전기차 불만 급증..1위 주행거리 2위 충전,3위는

전기차 판매가 중국에서 급성장하면서 관련 불만 신고 역시 증가하고 있다. 전기차의 기술력이 예상보다 빠른 속도로 발전하고 있지만, 그 과정에서 소비자의

[자세히 보기]

테슬라 위기 넘기나..1분기 역대 최대 생산량 등극

테슬라는 지난달 최악의 시기를 보냈다. 미국에서 테슬라의 반자율주행 기능인 오토파일럿을 사용한 운전자가 고속도로에서 교통사고로 사망했다. 이어 12만대에 달하는 모델S 대형

[자세히 보기]

[이경섭칼럼] 전기차 배터리 화재는 곧 폭발로 이어진다!

  지난달 교통사고로 인해 배터리에 화재가 발생하면서 테슬라 운전자가 사망한 사건이 발생했다.  교통사고는 경미했지만 배터리에서 발생한 화재를 진압하지 못한 결과였다. 전기자동차의 배터리는

[자세히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