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리지스톤, FIM 국제 내구레이스 참여
브리지스톤, FIM 국제 내구레이스 참여
  • 카가이 취재팀
  • 승인 2017.02.14 13: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동훈 에디터 carguy@globalmsk.com

8일, 브리지스톤은 내구레이스 월드 챔피언십(EWC)에 출전하는 ‘F.C.C. TSR 혼다팀’과 ‘YART 야마하 공식 EWC팀’에 타이어를 공급한다고  밝혔다. EWC는 국제모터사이클연맹(FIM)이 주관하는 경기이다.

F.C.C. TSR 혼다


내구레이스는 장시간 전개되기 때문에 타이어의 성능과 내구성이 레이싱의 승패를 좌우한다. 두 팀은 브리지스톤 ‘레이싱 배틀랙스’ 타이어를 장착하게 된다. 이 타이어는 브리지스톤이  'JSB1000' 등의 국제 대회 참가를 통해 축적한 첨단 기술을 적용한 제품이다.

YART 야마하 공식 EWC 팀


한편 'EWC'은 전세계를 순회하며 5라운드 레이스를 펼친다. 프랑스에서 2번, 독일·슬로바키아에서 각 1회의 경기를 개최하고 일본에서 열리는 최종 레이스로 시즌을 마감한다.

EWC 각 라운드는 8~24시간 동안 진행되고 팀당 최대 3명의 선수를 교체할 수 있다.

개별 레이스 우승은 정해진 시간 동안 가장 먼 거리를 주행한 팀에게 돌아간다. 각 라운드마다 점수가 주어진다. 시리즈 챔피언 타이틀은 전체 레이스에서 가장 높은 점수를 획득한 팀이 차지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