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라리, 세계 내구 선수권 대회(WEC) 컨스트럭터 부문 월드 챔피언 등극
페라리, 세계 내구 선수권 대회(WEC) 컨스트럭터 부문 월드 챔피언 등극
  • 양선빈 에디터
  • 승인 2017.11.09 14: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GTE-Pro 클래스의 상하이 대회에서 페라리 소속 선수 피에르 구이디와 제임스 칼라도 3다비드 리곤과  버드가 6위를 차지하며월드 챔피언 타이틀 획득

-  피에르 구이디와 제임스 칼라도바레인 대회에서 결정될 드라이버 우승 부문(Drives’ title)에서 현재 2위와 2 차로 선두

2017년 11월 9일 – 세계적인 스포츠카 브랜드 페라리가 지난 11월 5일 국제자동차연맹(FIA)이 상하이에서 개최한 ‘세계 내구 선수권 대회(World Endurance Championship,이하 WEC)’의 GTE-Pro 클래스 컨스트럭터 부문 우승컵을 들어 올렸다.

AF 코르세(AF Corse) 488 GTE의 두 페라리 팀은 상하이 6시간 내구 레이스에서 피에르 구이디(Alessandro Pier Guidi)와 제임스 칼라도(James Calado)팀이 3위, 다비드 리곤(Davide Rigon)과 샘 버드(Sam Bird) 팀이 6위에 오르며 우승을 확정 지었다. 페라리는 이번 승리로 2012, 2013, 2014, 2016년에 이어 통산 5번째 WEC 우승컵을 거머쥠과 동시에 FIA 주관 대회에서 24번째 컨스트럭터 챔피언십 타이틀을 획득했다.

페라리의 컨스트럭터 부문 우승과 별개로, 드라이버 부문 우승은 오는 17일과 18일 열리는 바레인 레이스에서 결정된다. 페라리의 제임스 칼라도와 알레산드로 피에르 가우디는 현재 2위와 3위 팀을 각각 2점과 7.5점 차로 앞서고 있어 우승이 기대되고 있다.


양선빈 에디터 carguy@globalmsk.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