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SK, 20분에 OK 전기차 충전소 조성
현대차-SK, 20분에 OK 전기차 충전소 조성
  • 김진영 에디터
  • 승인 2018.10.31 12: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자동차가 SK네트웍스와 전기차 전용 '모빌리티 라이프스타일 충전소' 조성을 위한 업무 협약식(MOU)을 체결했다고 31일 수요일 밝혔다.

현대자동차는 이번 업무 협약을 통해 세계 최초로 내연기관 차량의 대표적 상징물인 '주유소'를 전기차 전용 충전 공간으로 탈바꿈시킨 '모빌리티 라이프스타일 충전소'를 SK네트웍스와 함께 구축할 예정이다. 양사는 전기차 전용 충전 스테이션인 '모빌리티 라이프스타일 충전소'를 통해 주유소의 변화 모델을 제시하고 고객에게 새로운 모빌리티 라이프스타일 경험을 제안하고자 한다.

우선, 현대자동차는 350kW급 초고속 충전기를 새롭게 개발하여 전기차 충전 시간을 단축시키는 등 충전 효율을 대폭 개선하고 현대자동차만의 아이코닉한 디자인을 자체 개발해 고객 편의성을 향상시키고 고객 가치를 높일 것으로 기대한다.

특히, 70kW 급 이상의 대용량 배터리를 탑재한 전기차에 초고속 충전기를 사용할 경우, 약 20분 만에 80% 이상 충전을 할 수 있어 충전 시간을 기존 대비 약30% 수준으로 절감할 수 있다. (기존 50kW급 급속 충전기 사용 시 대비)

또한, 현대자동차는 전기차 전용 애플리케이션을 출시, '충전 예약 및 결제', '충전 중 차량 진단', '최적 경로 설정을 위한 경유 충전소 추천' 등의 기능을 제공해 고객 편의성을 대폭 높인 전기차 고객 특화 커넥티비티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나아가, 현대차는 전기차 이용 고객들에게 차별화된 고객 경험을 제공할 뿐만 아니라, 현대차만의 전기차 충전소 브랜드의 정체성을 정립하기 위해 전용 브랜드를 설립할 예정이다.

SK 네트웍스는 '모빌리티 라이프스타일 충전소'를 위해 연면적 1천 평 이상의 랜드마크 건설에 신축 투자를 진행하며 충전소 내 고객의 라이프스타일과 접목된 복합 콘텐츠의 기획 및 운영에 나선다.

첫 번째 '모빌리티 라이프스타일 충전소'는 서울 강동구 길동에 위치한 SK네트웍스 직영 주유소에서 추진되며, 총 10기의 신규 초고속 충전기가 설치된다.

현대자동차는 국내 전기차 시장 확대 차원에서 타사의 전기차 이용 고객에게도 충전소를 개방해 이용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단, 타사 차량의 경우 충전 시간,금액 등 상이)

현대자동차와 SK네트웍스는 이번 첫 번째 충전소를 기점으로 전국 대도시로 확대 및 주유와 충전이 합쳐진 하이브리드형 충전소 설립도 지속적으로 검토할 계획이다.

 

김진영 에디터 carguy@carguy.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