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렇게나 많아..기아차 환상의 SUV 라인업 완성
이렇게나 많아..기아차 환상의 SUV 라인업 완성
  • 남현수 에디터
  • 승인 2019.04.16 0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초소형부터 대형까지 정말 촘촘한 기아 SUV 라인업

기아자동차가 남부러울때 없는 SUV 라인업을 완성했다. 초소형에서 대형을 아우를뿐 아니라 중간중간에는 크로스오버(CUV) 라인까지 갖췄다. 무려 8개의 SUV 라인업으로 국내뿐 아니라 부진에 빠진 미국에서 성공신화에 재도전한다. 대형 SUV 텔루라이드까지 가세한 환상의 SUV 라인업에도 불구하고 미국 판매가 살아나지 않는다면 마케팅 실패나 판매 조직능력에 대한 의문점 같은 경영 책임 파문까지 이어질 수도 있다는 분석이 나올 정도다.

기아차는 지난 7일 막을 내린 2019 서울 모터쇼서 모하비 마스터피스와 SP 시그니처를 전면에 내세웠다. 기아차는 내수 시장에서 두툼한 SUV 라인업으로 판매 증대에 나설 모양새다. 올해 초 쏘울을 필두로 니로 하이브리드 부분변경 모델을 연이어 출시하며 서막을 열었다. 기아는 과거부터 SUV에 강한 브랜드로 알려져 있다.

현재 내수시장에서 기아차는 소형부터 대형에 이르기까지 빽빽한  SUV 라인업 구성을 보여준다. 2017년 쌍용 티볼리와 현대차 코나와 맞대결을 위해 출시된 소형 SUV 스토닉부터 하이브리드 파워트레인을 장착한 니로, 꾸준한 인기를 얻고 있는 준중형 스포티지와 중형 쏘렌토, 여기에 대형 모하비까지 틈새 없는 SUV 라인업을 구축했다. 아쉬운 부분은 북미형 대형 SUV 텔루라이드의 부재다. 기아차는 연말 투입을 적극 고려하고 있다. 

SUV 전성시대에 발맞춰 다양한 SUV를 출시했지만 기아차의 고민은 좀처럼 판매가 회복되지 않는다는 데 있다. 내수 시장은 독과점에 의존해 순항하고 있지만 글로벌 판매량이 움츠러들고 있다. 중국,미국 등 세계 1,2위 시장에서의 판매량 감소가 주된 원인이다. 

기아차의 지난해 글로벌 판매량은 2017년에 비해 2.4% 증가한 280만9205대를 기록했다. 그러나 자동차 시장의 큰 손 중 하나인 미국 판매는 1.7% 줄었다. 

기아 대형 SUV 텔루라이드
기아 대형 SUV 텔루라이드

기아차는 대형 SUV의 선호도가 높은 북미 소비자를 위한 전용 모델로 실적회복을 노린다. 지난 3월 북미 시장에 출시한 대형 SUV 텔루라이드는 꽤나 좋은 반응을 보이고 있다. 아울러 새로운 글로벌 시장 개척에도 힘쓰고 있다. 이번 서울모터쇼에서 공개한 SP 시그니처 콘셉트카는 기아의 새로운 소형 SUV다. 올해 초 인도 기아차 공장에서 시험 생산을 시작했다. 연말께 국내와 인도에 순차적으로 출시한다. 또 국내에는 당장 대형 SUV 텔루라이드가 출시되지 않는 만큼 파격적인 변화를 이룬 모하비 부분변경 모델을 하반기 출시해 대형 SUV 시장에 가세할 전망이다. 신차 출시가 마무리되는 올해 연말쯤이면 기아차는 스토닉, 쏘울, 니로, SP2(출시 예정), 스포티지, 쏘렌토, 모하비, 텔루라이드까지 총 8대의 SUV 라인업을 갖추고 글로벌 현지 시장에 맞는 차종을 투입하게 된다.

일각에서는 “기아차가 어떤 자동차 회사에서도 찾아보기 어려울만큼 촘촘한 SUV 라인업을 보유하고도 해외 시장에서 부진을 벗어나지 못할 경우 경영진의 책임을 묻게 되는 위기를 맞을 수도 있다”라는 분석도 흘러나온다.

기아차의 SUV 라인업을 보면 소형 SUV가 유독 많다. 프라이드를 대체한 스토닉부터 새롭게 투입될 SP2, 니로, 쏘울까지 촘촘한 라인업이 오히려 판매 간섭이 될 수 있다는 의견도 있다.

기아 스토닉
기아 스토닉

기아차 상품기획의 의도는 조금 다른 듯 보인다. 먼저 스토닉의 경우 소형 SUV로 분류되지만 사실상 소형 해치백 프라이드를 대체하는 모델이다. 파워트레인도 1.0L 가솔린 터보엔진과 1.4L 가솔린, 1.6L 디젤로 형제차인 현대차 코나와 다른 파워트레인 구성이다. 스토닉은 사실상 이번에 새롭게 출시될 현대차의 초소형 SUV 베뉴와 경쟁 차종으로 볼 수 있다. 지난해 내수 시장에서 판매된 스토닉은 1만6305대에 불과하다. 현대차 코나 5만468대, 쌍용 티볼리 4만3789대를 한참 밑도는 수치다.

기아차는 소형 SUV 경쟁에 가세하기 위해 새로운 모델 SP2를 선보인다. SP2의 파워트레인으로 1.6L 가솔린 터보 엔진과 1.6L 디젤로 코나와 동일하게 구성한다. 기아차는 SP2 출시로 소형 SUV 시장에서 무너진 자존심을 회복한다는 전략이다. 다만 SP2가 출시되면 스토닉과의 판매 간섭을 피하기는 어려울 것으로 분석된다. 스토닉 출시 당시 기아차는 소형 SUV라는 타이틀을 달았기 때문에 새롭게 차급을 만들어내는 데는 한계가 있다.

기아 더 뉴 니로 하이브리드
기아 더 뉴 니로 하이브리드

꾸준한 판매량으로 기아차의 효자 노릇을 하는 '니로'는 친환경 파워트레인만 장착한 것이 특징이다. 하이브리드,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EV 모델이다. 국산차 유일의 하이브리드 SUV라는 타이틀을 거머쥐고 있다. 그러나 전통적인 SUV와 다르게 디젤엔진이 없어 니로 구매층은 일반 SUV 소비자와 다른 양상을 보인다. 하이브리드 특유의 높은 연료 효율성이 구매 결정의 주요 요소로 작용한다.

쏘울이 SUV라는 기아차의 마케팅 포인트에 대해선 이견이 갈린다. 기아차가 1세대 쏘울을 출시할 땐 박스카라는 타이틀을 내걸었다. 그러나 2세대 부분변경 모델을 출시 할 시점에 SUV의 인기가 높아지자 갑자기 SUV로 노선을 변경했다. 아직까지 소비자들에게 쏘울은 SUV보단 크로스오버 박스카라는 이미지가 더 강하다. 미국에서는 연간 10만대씩 팔릴 만큼 꽤나 인기가 있지만 국내에서는 존재감이 없다. 이런 이유로 기아차는 터보를 얹은 쏘울 부스터와 전기차 쏘울 EV만 출시했다. SUV 주류 시장보단 틈새시장 공략차라는 점이다.

스포티지와 쏘렌토는 국내외 꾸준한 판매를 보이고 있다. 특히 스포티지의 경우 기아차의 글로벌 판매를 견인하는 모델이다. 지난달 기아차 글로벌 판매 총 19만8384대 중 스포티지가 4만3373대로 가장 많이 팔렸다. 22%의 점유율이다.

11년간 딱 1차례의 페이스리프트를 거친 모하비
기아 모하비

기아차는 또 대형 SUV를 2종을 가지고 있다. 텔룰라이드는 현대 팰리세이드와 많은 부분을 공유한다. 팰리세이드보다 좀 더 강인하고 터프한 디자인으로 차별화한 게 특징이다. 기아차는 북미 지역에서 인기가 높은 대형 SUV가 없어 판매에서 고전을 면치 못했다. 이번 텔루라이드의 출시로 북미 시장에서 판매 회복을 노린다. 또한 국내 대형 SUV 시장의 볼륨이 커진 것에 대응하기 위해 하반기 모하비 부분변경 모델로 국내 대형 SUV 시장 점유율을 높여 나간다는 전략이다. 

글로벌 SUV 열풍은 쉽게 그칠 것으로 보이지 않는다. 기아차의 SUV라인업은 빠진 부분없이 촘촘해 보인다. SUV 전문 메이커로 입지를 다지고 있는 기아차는 이런 SUV 열풍의 가장 큰 수혜주가 될 것으로 기대를 했었다. 정작 소비자의 니즈에 대응할만한 모델 출시가 늦어져 판매량이 감소한다는 의견이 꽤나 있었다. 이제 SUV 풀 라인업을 갖춘만큼 판매량이 올라 올 일만 남았다. 정말 문제는 올 연말 이후다. 기아차 판매 부진을 해결 할 주요 열쇠로 꼽혔던 SUV라인업을 다 갖추고도 판매량이 회복되지 않으면 기아차는 더 깊은 고민의 늪에 빠질 수 밖에 없다. 올해 호실적을 기대하는 이유다. 연말은 기아차 회복의 분수령이 될 것으로 보인다.

남현수 에디터 hs.nam@carguy.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