니로 독주 제동..코나 하이브리드 19.3km 연비,150만원 더 싸
니로 독주 제동..코나 하이브리드 19.3km 연비,150만원 더 싸
  • 홍성국
  • 승인 2019.08.10 08: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 수소전기차 넥소, 서울 근교에서 심심치 않게 보인다.
현대 수소전기차 넥소, 서울 근교에서 심심치 않게 보인다.

유일한 국산 하이브리드 SUV로 독주를 하던 기아 니로에 제동을 걸 막강한 경쟁자가 등장했다. 현대차 코나 하이브리드의 등장이다. 니로와 같은 19.3km/L 연비에 200만원 정도 저렴하다. 공간도 큰 차이가 없는 소형 SUV인데다 첨단 옵션도 모두 달았다. 

친환경차에 대한 관심과 배기가스 규제가 자동차 산업에 혁명적인 변화를 일으키고 있다. 배터리 기술이 좋아지며 항속거리가 긴 전기차가 속속 등장한다. 이어 수소연료전지를 쓰는 현대차 넥소도 심심치 않게 보인다. 자동차 업체들은 너나 할것 없이 친환경차량 개발에 몰두하고 있다.

2009년 테슬라가 항속거리가 긴 전기차를 선보이며 친환경 자동차의 판도가 뒤집혔다.
테슬라는 항속거리 400km 넘는 전기차를 선보이며 친환경차 판도를 뒤집었다

자동차 회사들은 기존 내연기관 자동차의 높은 마진율을 포기할 수 없다. 이런 내연기관을 그대로 살리면서 친환경차 이미지로 포장된 차가 바로 하이브리드다. 하이브리드는 아직까지 충전소 부족으로 막연한 거부감과 불편함 때문에 구매를 꺼려하는 소비자에게 최적의 대안이다.

기아 니로 하이브리드. 지금까지 사실상 독점 시장이었다.
기아 니로 하이브리드. 지금까지 사실상 독점 시장이었다.

셀토스와 베뉴로 확 달아오른 소형 SUV시장에서 하이브리드 모델은 귀한 몸이다. 가뜩이나 작은 차에 두개의 파워트레인을 넣는 게 쉬운 일이 아니고 덩달아 가격도 상승한다. 때문에 구매가 어느정도 보장되지 않으면 진출하기 어려운 게 사실이다. 지금까지 니로가 유일한 하이브리드 모델인 이유다. 

저리 비켜! 드디어 나온 현대 코나 하이브리드

현대자동차는 이달 7일 니로의 독주를 끝내는 신호탄을 쏘아올렸다. 2020 코나 연식변경 모델과 함께 코나 하이브리드를 출시했다.

현대 코나는 409km에 달하는 항속거리로 관심을 모았다.
현대 코나 전기차는 409km에 달하는 항속거리로 관심을 모았다.

현대 코나는 2017년 출사표를 던질 당시 전기차를 염두한 설계로 주목을 받았다. 이듬해인 2018년 장거리 전기차인 코나EV를 출시했다. 긴 항속거리와 합리적인 가격으로 한 해 동안 1만6천대가 넘게 팔리는 호성적을 냈다. 소비자들이 하이브리드를 기대하게 만든 가장 큰 이유다. 

코나 HEV의 출시로 니로의 독점시장을 어느정도 가져오게 되었다.
코나 HEV의 출시로 니로의 독점시장을 어느정도 가져오게 되었다.

현대차는 이번 코나 하이브리드의 출시로 동급 소형 SUV 시장을 장악하려는 듯보인다. 사용가능한 모든 파워트레인 라인업을 갖췄다. 게다가 상당히 공격적인 가격정책을 썼다. 코나 하이브리드 시작 가격은 2270만원이다. 비슷한 연비의 르노삼성 QM3 디젤 시작가격인 2180만원과 크게 다르지 않다. 요즘 디젤 대신 하이브리드로 쏠리는 트렌드가 확실하다.

엔트리 트림에서도 많은 편의장비와 패키징 옵션으로 무장했다. 비슷한 옵션 구성으로 시작하는 니로와 비교해도 150만원 가량 저렴하다.

모든 옵션을 포함하더라도 3156만원이다. 동급 세그먼트 고급 트림과 비슷한 수준이다. 기아 셀토스는 디젤 풀옵션을 기준으로 3349만원으로 193만원 더 비싸다. 현대 코나도 디젤 풀옵션 기준 3164만원으로 8만원 더 비싸다. 쌍용 티볼리의 최상위 모델은 3072만원으로 코나에 비해 84만원 저렴하다. 

7일 기준 유가와 자가용 1일 평균 주행거리인 39.2km로 계산해봤다. 코나 가솔린 전륜구동 모델을 기준으로 공인연비로 비교해보면  6년이 채 되지 않아서 차액 상계가 가능하다. 티볼리 디젤모델과 코나 하이브리드 가격 차이는 단 2.7년 만에 뒤집어진다.

2급 저공해자동차로 받는 각종 혜택까지 포함하면 격차는 이보다 훨씬 빨리 줄어들 것으로 보인다. 얼마나 가격정책을 공격적으로 했는지 알 수 있는 부분이다. 

니로는 출시당시 넓은 실내공간과 높은 연비를 무기로 승부수를 띄웠다. 반면 코나는 운전의 재미를 연비와 함께 즐기라는 마케팅 전략을 구사하고 있다. 니로와 코나의 가격 차이는 많게는 150만원부터 적게는 70만원까지다. 물론 니로가 더 비싸다. 하지만 둘의 공간 차이를 보면 납득할만한 수준의 차이다.

저렴한 가격과 작은 차체 좋은 연비가 모두 해당되는 차는 지금까지 니로가 유일했다. 이번 코나 하이브리드의 등장으로 소비자가 선택할 수 있는 폭이 조금 넓어졌다.

두 차량의 성격을 보면 너무나도 극명하다. 니로는 무난하고 실용적인 차를 표방한다. 코나는 독특하고 재미를 추구하는 차를 표현한다. 소비자 층을 나누겠다는 속셈이다. 현대・기아 자동차가 친환경 소형 SUV 시장을 선점하겠다는 야망이 담겨있다.

기술의 발전으로 배터리 및 하이브리드 시스템 가격이 저렴해졌다. 그러나 물리적으로 두 개의 파워트레인이 들어가면 당연히 가격은 오를 수 밖에 없다. 게다가 코나 하이브리드와 니로 모두 좋은 패키징 옵션과 각종 안전장비로 무장한다. 그런데도 기존 내연기관 가격대로 출시해 가격 경쟁력을 확보한 것은 상당히 고무적인 일이다. 

 

소형SUV는 더욱 다변화 할 것이다.

기아 쏘울은 미국에서 은퇴한 세대의 자동차로 꽤 높은 판매율을 보이고 있다.
기아 쏘울은 미국에서 은퇴한 세대의 자동차로 꽤 높은 판매율을 보이고 있다.

미국에서 흥미로운 조사결과가 나왔다. 소형SUV 주 소비층은 20,30대 젊은층이 아닌 은퇴 계층이라는 것이다. 젊은 시절 크고 좋은 차를 탔던 기성세대가 큰 차에 회의를 느끼고 작고 편안한 차를 추구한다는 분석이다. 기아 셀토스는 젊은층은 물론이고 고급스러운 SUV를 포장해 기성 세대를 타깃으로 한다. 구매력이 가장 높은 50,60대를 붙잡겠다는 전략이다. 

반면 현대 베뉴 같은 소형 SUV가 사회 초년생의 첫 차로 자리매김 하고 있기도 하다. 상대적으로 시야가 넓고 가격이 저렴한 소형 SUV를 젊은 층에서 선호하고 있기 때문이다. 황순하 자동차 칼럼니스트는  “상대적으로 운전이 쉬운 소형 SUV에서 세단으로 차급를 옮기는 경우는 드물다"며 "앞으로 세단이 젊은층을 파고 들기는 점점 어려워질 것”이라며 소형 SUV 시장 확대를 전망했다. 가장 성장 가능성이 높은 구매층도 소형 SUV 시장의 주 타겟인 셈이다.

구매층이 다변화되면 차량의 성격도 다변화 해야 한다. 럭셔리를 표방하는 셀토스와 저렴함을 추구하는 베뉴로 그 변화는 시작되었다. 이제 현대・기아는 친환경 소형 SUV 라는 새로운 세그먼트도 개척했다. 

코나 하이브리드와 니로가 좋은 가격으로 시장을 선점하려는 움직임을 보인다. 그 덕에 소비자는 좋은 선택지를 둘이나 얻은 셈이다.

코나하이브리드 니로 비교표
코나하이브리드 니로 비교표(18인치,풀옵션 기준)

홍성국 에디터 sk.hong@carguy.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