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매운동 후폭풍,일본차 대폭 할인..사면 눈치보일까?
불매운동 후폭풍,일본차 대폭 할인..사면 눈치보일까?
  • 유호빈 에디터
  • 승인 2019.09.28 08: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9 인피니티 QX30 2.0T AWD ProAssist
2019 인피니티 QX30 2.0T AWD

일본 제품 불매운동의 직격탄을 맞은 일본 수입차업체가 할인 폭을 키우면서 재고를 줄이기 위해 안간힘이다. 예상을 뛰어넘는 할인 폭에 평소 일본차를 염두에 뒀던 소비자들이 움직이고 있다. 일본 아베 정부에 대한 반일 운동은 이어가야 하지만 자동차는 성격이 다르다는 차원에서다. 

지난달에는 해외발 한국닛산 철수 소식에 수입차 업계가 들썩였다. 결과는 오보(?)로 한국닛산이 철수가 아닌 구조조정을 하는 걸로 결론이 났다. 문제는 식을 줄 모르는 일본 제품 불매 운동의 여파로 넘치는 재고 관리에 비상이 걸렸다.

닛산과 인피니티 뿐 아니라 혼다코리아도 자사 대표 모델에 대한 할인 폭을 키우고 있다.

일본 불매운동의 직격탄을 맞은 업체가 바로 한국닛산이다. 그동안 판매 부진을 탈출하기 위해 지난 7월 중형 세단 알티마를 출시했지만 한일 갈등 시기가 겹치면서 신차 효과는커녕 제대로 마케팅을 진행조차 못했다. 

결국 넘치는 재고 속에  대거 할인에 돌입했다는 소식이 들려온다. 이미 닛산 중형 SUV 엑스트레일은 지난 8월부터 차량 가격의 15%가 넘는 600만원 이상 프로모션을 했다. 혼다 어코드 1.5 터보 모델은 기본 400만원 할인에 추가로 딜러마다 조금씩 프로모션을 더해주고 있다. 3100만원대 구입이 가능하다. 파일럿은 1000만원 이상 할인해 5490만원 모델이 4490만원 정도면 구입할 수 있다. 지난 6월말 나온 HR-V는 3190만원에서 400만원 할인한 2790만원에 판매하고 있다.

지난 8월 인피니티는 월 판매량 57대를 기록하며 한국시장 진출이후 최악의 부진을 면치 못하자 9월에는 상상을 뛰어 넘는 할인 카드를 꺼내 들었다. 

인피니티, '올 뉴 QX50' 사전계약 실시
인피니티, '올 뉴 QX50' 

할인 가격은 최대 25%에 달한다. 벤츠 GLA와 플랫폼을 공유하고 있는 인피니티의 Q30은 2000만원 후반까지 가격이 내려왔다. 그 외에도 Q50 4210만원, QX50 4390만원까지 할인이 되는 등 대부분 4000만원 대 초중반에 구입이 가능하다. 인피니티는 2019년식 모델을 12월 이전에 재고를 정리하겠다는 방침이다. 시간이 갈수록 가격할인이 더 커져야 해서다.

업계의 눈은 토요타와 렉서스로 향하고 있다. 일본 빅3 가운데 판매가 가장 많은 업체인지라 재고 물량 역시 넘친다.

업계 관계자는 "토요타(렉서스 포함) 딜러는 국내 대기업 계열사가 대부분이라 자금 여력이 충분하다"며 "일본 불매운동이 장기화하더라도 20%씩 할인하는 방식은 고려하지 않는 것으로 알고 있다"며 "딜러마다 10% 전후의 상식적인 할인 폭으로 재고를 정리하고 있다"고 말했다. 렉서스의 경우 최종 2019년식 재고가 남을 경우 할인 판매 대신 일본으로 재고 차량을 돌려보내는 방법도 강구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진다.

지난 달 이미 대부분의 일본 차 업체들의 판매량이 전년 동기 대비 50%이상 곤두박질 쳤다. 당분간 이런 모양새는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 할인 폭을 키워 재고 정리가 가능할 지 지켜볼 부분이다.

 

BMW 5시리즈
인기모델 BMW 5시리즈
지난해 3만3294대가 판매된 메르세데스-벤츠 E클래스
인기모델 메르세데스-벤츠 E클래스

9월부터 등록되는 차량에는 새로운 8자리 번호판이 부착된다. 9월 큰 폭의 할인을 받고 일본차를 구입할 경우 8자리 번호판이 부착된다. 한일 관계가 더욱 심화하고 있는 와중에 일본차를 구입했다는 사실이 드러나는 셈이다.

이미 인터넷 커뮤니티에는 '8자리 일본차의 불법 운전 제보를 받는다'는 글도 올라온다. 이런 시선이 할인보다 더 무서운 일본차 구매를 저해하는 요소일 수 있다.

일본 불매 운동의 여파로 일본차 업체들이 한국에서 철수할 경우 국내 자동차 시장에 별다른 도움이 되지 않는다는 시각도 존재한다. 그간 독일 프리미엄 브랜드였던 BMW와 벤츠가 수입차 시장에서 큰 성공을 거두자 현대차도 이에 자극을 받아 국산 유일한 프리미엄 브랜드인 제네시스를 2015년 런칭하는 등 상호 경쟁 속에 소비자의 선택권이 다양해졌다.

일본차 업체들이 한국시장에서 철수하게 되면 현대기아차가 내수 독점이 더 강화돼 소비자이 선택권이 좁아진다. 결과적으로 국내 소비자들을 위해서라도 적당한 경쟁은 꼭 필요하다. 

유호빈 에디터 hb.yoo@carguy.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