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노삼성, 9월 내수 전년 대비 16.4% 성장한 7817대 기록..3위로 도약
르노삼성, 9월 내수 전년 대비 16.4% 성장한 7817대 기록..3위로 도약
  • 남현수 에디터
  • 승인 2019.10.01 15: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 뉴 QM6
더 뉴 QM6

르노삼성자동차는 지난 9월, 내수시장에서 전년 동기 대비 16.4% 늘어난 7817대 판매를 기록했다. 이 기간 수출은 전년 동기 대비 6.1% 줄어든 7391대를 기록했으며 내수와 수출을 합쳐 총 1만5208대의 월 판매 실적을 거두었다.

지난 9월은 추석연휴로 인한 영업일수 감소에도 불구하고 내수시장에서 전년·전월 대비 모두 상승한 판매실적을 거두었는데, 르노삼성자동차의 대표 SUV인 QM6와 QM3가 각각 전년 동기 대비 큰 폭으로 상승하며 내수 판매를 주도했다.

QM6는 전년 동기 대비 60.3% 증가한 총 4048대를 판매했다. QM6는 지난달 연비와 성능을 두루 개선한 신형 디젤 모델 ‘THE NEW QM6 dCi’를 출시함으로써 가솔린과 LPG, 디젤까지 소비자들의 수요에 맞춰 다양한 파워트레인 라인업을 완성한 SUV로 자리매김했다. 특히, 다운사이징 엔진을 얹은 THE NEW QM6 dCi 1.7L 모델의 공인연비는 14.4km/L로 경제성을 원하는 고객들의 니즈를 충족시켰다.

뿐만 아니라 세단에 준하는 뛰어난 정숙성을 자랑하는 가솔린 모델 ‘THE NEW QM6 GDe’와 국내 유일 LPG SUV로 전체 QM6 판매의 62.2%를 차지하고 있는 ‘THE NEW QM6 LPe’ 모델의 인기에 힘입어 QM6의 올해 1~9월 누적판매는 총 2만9662대로 전년 같은 기간 누계보다 41.4% 증가했다.

소형 SUV인 QM3 역시 지난달 855대를 판매하며, 9월 내수 판매 성장의 한 축을 담당했다. 특히, 고급트림인 RE 트림 판매가 전체 QM3 판매의 85.4%를 차지했다.

SM6는 지난달 979대의 판매고를 올렸다. ‘도넛® 탱크’를 탑재해 LPG 세단의 최대 단점인 트렁크 공간 손해를 대폭 개선하고, 편의사양은 가솔린 모델과 거의 동일한 수준으로 구성한 LPe 모델이 전체 SM6 판매의 55.3%를 차지하며, 프리미엄 LPG 세단으로서 확고한 입지를 구축했다.

르노 클리오는 지난 달 558대 판매로 올해 총 2129대가 출고되며, 수입 소형차 시장에서 최고 수준의 연비 및 국산차와 동일한 AS 편의성과 실용성으로 장거리 운행이 잦은 고객층을 충족시키고 있다.

르노 마스터는 506대 판매되며 전월 대비 54.3% 증가한 실적을 기록했다. 캠핑카 개조용도 및 상용차 시장의 새로운 대안으로 인기를 얻고 있는 마스터 밴이 187대, 탁월한 안전성과 편의성으로 미니버스 시장에서 주목 받고 있는 마스터 버스가 319대 판매되었다.

르노삼성자동차의 지난달 수출은 북미 수출용 닛산 로그 5407대, QM6(수출명 르노 꼴레오스) 1972대, 트위지 12대로 총 7391대가 판매되었다. 르노삼성자동차의 9월 수출물량은 전년 동기 대비 6.1% 감소했다.

남현수 에디터 hs.nam@carguy.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