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노삼성, 2019년 QM6만 4만7640대 팔았다…내수 판매 54.8% 차지
르노삼성, 2019년 QM6만 4만7640대 팔았다…내수 판매 54.8% 차지
  • 남현수 에디터
  • 승인 2020.01.02 15: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르노삼성 QM6 LPe RE Signature
르노삼성 QM6 LPe

르노삼성자동차는 지난해 12월 내수 9980대와 수출 6985대로 총 1만6965대를 판매했다. 이에 따라 2019년 일년간 내수 8만6859대, 수출 9만591대 등 총 17만7450대를 판매했다.

지난 12월 르노삼성자동차 내수 판매는 전월 대비 23.6% 증가했다. ‘Good buy 2019’ 연말 특별 프로모션 외에도 고급세단의 편안함과 LPG의 경제적 혜택을 두루 갖춰 꾸준한 사랑을 받아온 ‘SM7 LPe’에 대한 추가 혜택 이벤트가 더해져 12월 한달간 내수시장에서 9980대를 판매하며 2019년 월간 최대 실적을 기록했다.

가솔린, LPG, 디젤까지 모두 제공하는 독보적인 파워트레인 라인업으로 르노삼성자동차 대표 인기 모델로 자리매김한 QM6는 지난해 12월 전년 동기 대비 56.8%, 전월 대비 33.8% 증가한 7558대를 판매했다. 지난해 총 누적 판매는 4만7640대로 르노삼성자동차 2019년 내수의 54.8%를 차지하며 판매 실적을 견인했다.

특히, QM6는 2019년 6월 부분변경모델인 THE NEW QM6 출시와 함께 국내 유일 LPG SUV를 선보이며 가솔린 SUV에 이어 다시 한번 ‘SUV=디젤’이라는 공식을 깨고 새로운 패러다임을 이끌었다. 이러한 활약으로 전년 누계 대비 44.4% 성장과 동시에 국산 중형 SUV 판매 2위를 기록하며 국내 SUV 시장의 주축으로 떠올랐다.

QM6의 2019년 일년간 판매량 4만7640대 가운데 43.5%인 2만726대가 THE NEW QM6 LPe였다. 연간 판매량으로 보면 가솔린 판매비중이 48.6%로 여전히 높긴 하지만, LPG 모델이 하반기에 판매가 주를 이뤘던 걸 감안해보면 THE NEW QM6 LPe가 고객들부터 뜨거운 관심을 받았음을 확인할 수 있다.

THE NEW QM6는 LPG 탱크를 트렁크 하단 스페어 타이어 공간에 탑재할 수 있는 도넛탱크(DONUT TANK®) 적용 및 마운팅 시스템 개발 기술특허로 후방추돌사고 시 2열 시트의 탑승객 안전성을 최고수준으로 확보했으며, SUV 고유의 장점인 트렁크 공간까지 고스란히 살린 것이 특징이다. 뿐만 아니라 가솔린 모델 못지않은 주행성능과 정숙성, 여기에 탁월한 경제성까지 더했다.

SM6은 전월 대비 76.3% 증가한 1719대를 판매했다. 시간이 흘러도 변함없는 아름다운 디자인을 자랑하는 SM6는 지난해 7월, 상품성은 높이고 이전 모델 대비 가격은 내린 2020년형 SM6 출시와 함께 최고의 품질을 원하는 고객들을 위해 최상위 플래그십 브랜드인 ‘프리미에르(PREMIERE)’ 트림을 추가해 고급 중형 세단 시장을 이끌었으며, 2019년 일년간 총 1만6263대를 판매했다.

그 외에 SM7과 SM3 Z.E.의 2019년 12월 판매도 전월 대비 각각 52.8%, 37.9% 증가했다.

르노삼성자동차는 지난해 12월 닛산 로그 6309대, QM6 384대, 르노 트위지 292대 선적을 마지막으로 2019년 수출을 마무리했다. 지난해 연간 총 수출은 9만591대이며 르노삼성자동차 연간 판매의 51.1%를 해외에서 달성했다.

남현수 에디터 hs.nam@carguy.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