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M6 대박친 르노삼성..국내 첫 SUV 쿠페 XM3로 급물살
QM6 대박친 르노삼성..국내 첫 SUV 쿠페 XM3로 급물살
  • 남현수 에디터
  • 승인 2020.01.10 0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르노삼성 쿠페형 SUV XM3 인스파이어
르노삼성 쿠페형 SUV XM3 인스파이어

르노삼성은 지난해 힘든 한해를 보냈다. 이렇다 할 신차 출시가 없었던 것이 원인이다. 지난해 국내 판매량은 8만6859대다. 전년 대비 3.9% 줄었다. 국산 자동차 브랜드 5개 중 4위에 해당하는 판매량이다.

힘들었던 가운데 르노삼성 판매를 이끈 모델은 단연 중형 SUV QM6다. 지난해 4만7640대로 르노삼성 전체 판매량의 54.8%를 차지했다.

QM6는 지난해 6월 부분변경을 거치며 LPG 파워트레인을 선보였다. 이어 9월에는 1.7L 디젤을 추가했다. 가솔린 1종, 디젤 2종, LPG 1종까지 총 4종의 파워트레인을 갖췄다.

특히 ‘국내 유일 LPG SUV’란 타이틀을 거머쥔 QM6 LPe는 저렴한 가격과 SUV 특유의 실용성, 세련된 스타일 등을 내세워 QM6 2019년 판매량 4만7640대 가운데 43.5%(2만726대)를 차지했다.

가솔린과 LPG 파워트레인을 앞세운 QM6는 지난해 7월부터 11월까지 5개월 연속 국산 중형 SUV 판매 2위를 차지하며 판매 역주행을 이어나갔다. 지난해 12월엔 7558대가 판매되며 중형 SUV뿐만 아니라 소형부터 대형까지 아우르는 전체 SUV 시장 1위를 석권했다. QM6의 성공엔 가솔린과 LPG 파워트레인의 판매가 주효했다. 그러나 잘 팔리는 한가지 모델만으론 브랜드 전체의 판매 회복은 어렵다.

르노삼성 QM6 LPe와 2020년 첫 해를 맞이했다
르노삼성 QM6 LPe

르노삼성은 올해 크로스오버 XM3를 비롯해 2세대 QM3, 전기차 ZOE 등을 포함해 6종의 신차를 준비하고 있다. 오랜만에 신차를 내놓고 판매 회복을 노린다. 가장 기대가 모아지는 모델은 단연 XM3다. 부산공장에서 생산하는 XM3는 세단과 SUV의 장점을 한데 모은 크로스오버 모델이다. 특히 국산 모델 유일 ‘쿠페형 SUV’로 관심이 모아진다.

르노삼성 XM3
르노삼성 XM3 인스파이어

다음달 출시가 예상되는 XM3의 경쟁 상대는 기아 셀토스다. 지난해 7월 출시돼 단번에 소형 SUV의 베스트셀링 모델로 자리잡았다.

 XM3는 지난해 단종된 준중형 세단 SM3의 뒤를 잇는 모델이다. 르노 러시아 전략 모델 아르카나와 유사한 디자인을 갖출 것으로 예상된다. XM3는 아르카나를 기반으로 국내 소비자의 성향에 맞춰 디자인과 옵션 사양을 수정한다.

아르카나를 토대로 XM3 크기를 유추해 볼 수 있다. 아르카나는 전장 4545mm, 전폭 1820mm, 전고 1565mm, 휠베이스 2721mm다. 소형 SUV 중 가장 큰 크기를 자랑하는 기아 셀토스(전장 4375mm, 전폭 1800mm, 전고 1600mm, 휠베이스 2630mm)보다 전고를 제외한 모든 부분이 길고 넓다. XM3는 소형과 준중형 SUV 사이에서 다양한 모델들과 경쟁을 해야 한다.

르노 아르카나
르노 아르카나

XM3의 가장 큰 매력은 외관이다. 최근 SUV의 인기가 높아짐에 따라 점차 세분화한다. 프리미엄 브랜드를 중심으로 쿠페형 SUV 장르가 인기몰이다. 그간 대중차 브랜드에선 쿠페형 SUV를 찾아보기 어려웠다. 2005년 쌍용자동차가 쿠페형 SUV 액티언을 출시했지만 시대를 너무 앞서간 탓에 금세 단종 수순을 밟았다.

XM3는 다르다. 쿠페형 SUV에 대한 소비자의 관심이 높아졌다. XM3는 대중을 위한 쿠페형 SUV로 마땅한 경쟁 모델이 없다. 초기 판매량과 인기가 높을 것으로 예상된다. 실내에 대한 정확한 정보가 알려진 바는 없지만 아르카나 혹은 신형 캡쳐(2세대 QM3)와 유사한 실내 구성을 예상해 볼 수 있다.

매력적인 르노 2세대 캡쳐(QM3) 실내
르노 2세대 캡쳐(QM3) 실내

 

르노 아르카나 실내
르노 아르카나 실내

파워트레인은 디젤 없이 가솔린과 LPG가 오를 것으로 예상된다. 우선 기존 아르카나에 장착된 1.6L 가솔린(최고출력 114마력), 1.3L 가솔린 터보(최고출력 150마력) 파워트레인이 장착될 것으로 보인다. 이외에 하이브리드나 LPG 파워트레인 가능성도 커 보인다.

XM3는 르노삼성 부산공장에서 생산해 내수는 물론 수출까지 책임진다. XM3 성공에 르노삼성의 명운이 달려있다. 지난해 르노삼성은 닛산 로그 위탁 생산 물량이 끈기면서 어려운 한 해를 보냈다. XM3의 내수 성공과 르노의 위탁생산 물량 여부에 따라 올해가 부활의 분기점이 될 수 있을 것이다.

남현수 에디터 hs.nam@carguy.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