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차 센서로 부활한 소니..전기차 시장 도전장
자동차 센서로 부활한 소니..전기차 시장 도전장
  • 최민우 에디터
  • 승인 2020.01.09 15: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자업계 리딩컴퍼니로 이름을 날렸다가 침몰했던 일본 소니가 자동차 센서, 인포테인먼트 등 자동차 부품사업으로 완벽히 부활했다. 이제는 자동차 부품을 넘어서 직접 첨단 전기차 기반의 스마트카를 만들 모양새라 눈길을 끌고 있다. 

2010년 이후 전기차 및 자율주행차 시대에 접어 들면서 자동차 산업에서 디스플레이나 센서가 경쟁력을 좌우할 핵심 부품으로 등장했다. 운전자 보조시스템과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이 신차 구매를 결정할 요소가 되고 있는 게 현실이다. 이 분야 매출이 커지면서 관련 부품업체도 엄청나게 증가했다. 이런 공급 업체들 중 하나인 소니는 자사의 핵심 기술인 각종 센서로 자동차 시장을 움직일만한 큰 손으로 등장했다. 그런 연유에서일까. 소니는 자사 센서를 이용한 콘셉카를 미국 소비자가전쇼(CES)에서 공개했다.

소니가 만든 컨셉카 'Vision-S'
소니가 만든 콘셉카 'Vision-S'

 

포르쉐의 타이칸과 루시드 에어를 닮은 소니 Vision-S 콘셉카의 외관은 감탄사가 나올 정도로 훌륭하다. 파워트레인은 전동화 모터를 사용하는 전기차로 알려졌다. 소니는 세부 사양을 공개하지 않았다. 소니의 미래 사업 가운데 전기차가 1순위에 꼽힐 수 있다는 것을 암시한다.

이 콘셉카의 경쟁력은 센서와 인포테인먼트 장비다. 이 차량에는 장애물을 판단하는 CMOS  카메라 이미징, 솔리드 스테이트 라이다, 레이더 등 무려 33개의 센서가 장착되어 있다. 소니는 자사의 CMOS  센서가 이미 렉서스, 토요타의 모델에 사용되고 있다고 전했다. CMOS 센서는 렌즈를 통해 들어온 빛을 전기 신호로 바꿔주는 센서로 카메라와 함께 사용한다.

내부에는 라이다 센서의 종류인 ToF 센서가 장착된다. 동공 등의 움직임을 포착해 운전자가 운전에 집중을 하고 있는지를 감시한다. 이렇게 수집된 데이터를 종합해  운전 상황에 맞는 최적의 인포테인먼트 서비스를 제공한다.

Vision-S의 내부, 큰 와이드  스크린이 돋보인다.
Vision-S의 내부, 큰 와이드 스크린이 돋보인다.

 

인포테인먼트가 핵심인 Vision-S는 다른 경쟁차량에 비해 엄청나게 큰 와이드 스크린 디스플레이를 장착했다. 추가적으로 모든 탑승자들에게 서라운드 사운드를 들려주기 위해 전좌석에 고급 사운드 시스템을 적용했다. 자사의 인기제품인 PlayStation은 추가 하지 않았다. 운전자가 반 자율주행 기능을 이용해 장거리를 주행할 때 PlayStation을 사용해 제대로 운전에 집중하지 못할 잠재적 가능성이 있어서다.

이 콘셉카는 어디까지나 자사의 각종 센서의 뛰어난 성능을 보여주기 위해 만든 시제작 차량이다. 아직은 양산에 돌입할 가능성은 적다. 전문가들은 가까운 미래에 소니의 고성능 오디오와 운전자 보조시스템을 적용한 전기차가 출시될 것으로 진단한다.

최민우 에디터 carguy@carguy.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