렉서스 얼마나 급했으면..RX 출시하면서 이례적 할인
렉서스 얼마나 급했으면..RX 출시하면서 이례적 할인
  • 남현수 에디터
  • 승인 2020.02.17 10: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렉서스 부분변경 RX
렉서스 RX

토요타의 프리미엄 브랜드 렉서스가 이례적 할인을 진행한다. 할인에 인색하던 기존과 반대되는 행보다. 17일 RX 부분변경 모델을 공식 출시를 하면서 150만원 할인을 내걸었다. 일본 제품 불매운동의 여파로 보이지만 왠지 뒷맛은 씁쓸하다. 

국내에서 토요타와 렉서스는 할인에 인색하기로 유명하다. 지난해 일본 제품 불매운동의 여파로 판매에 직격탄을 맞은 혼다, 닛산, 인피니티 등이 일본 브랜드들이 폭풍 할인을 통해 재고를 털어내는 동안에도 토요타와 렉서스는 꿈쩍도 하지 않았다. 토요타와 렉서스가 백기를 든 건 지난해 12월이다. 캠리, 아발론, 시에나 등 주요 모델에 200만~400만원 수준의 할인을 진행했다. 할인을 거의 진행하지 않던 렉서스도 적게는 50만원에서 많게는 150만원까지 할인을 붙였다. 통상 5~10% 할인을 진행하는 벤츠나 BMW 같은 다른 수입차 브랜드에 비해서는 할인폭이 적지만 업계의 관심을 끌만했다.

렉서스코리아는 지난 1월 509대를 팔아 지난해 동기(1533대) 대비 67% 감소했다. 토요타 사정도 다르지 않다. 지난달 420대로 지난해 동기(1047대) 대비 60% 급감했다.

2019 토요타 캠리 하이브리드 XLE
토요타 캠리 하이브리드

예상보다 일본 제품 불매 운동이 길어지면서 판매량 회복 기미가 보이지 않자 토요타는 2019년식 재고 정리를 위해 모델별로 10%가 넘는 수준의 할인에 돌입했다. 인기 모델인 캠리 하이브리드 2019년식의 경우 480만원 할인을 받을 수 있다. 이 외에 2019 아발론 하이브리드에 역시 580만원의 할인이 적용된다. 가장 많은 할인을 받을 수 있는 모델은 시에나로 730만원 저렴하게 구매할 수 있다.

그간 할인에 보수적인 입장을 보여온 렉서스도 조용히 할인에 돌입했다. 렉서스의 플래그십 세단 LS는 500만원 가량 진행하던 할인을 올해 들어 1300만원까지 높였다. 1억원이 넘는 가격을 감안해도 꽤 큰폭이다. 재고 처리 느낌을 지울 수 없다. 여전한 베스트셀링 모델 ES는 재고가 없어 4% 가량 기본 할인만 해준다.

업계 관계자들은 “렉서스가 할인에 백기를 든 것은 불매운동의 타격이 예상보다 크고 길다는 것을 방증한다”며 “재고 할인과 더불어 신차를 출시하고 곧바로 할인을 진행하는 건 굉장히 이례적”이라는 반응을 내놓고 있다.

혼다 어코드 터보
혼다 어코드 1.5 터보

한편 토요타와 렉서스를 제외한 혼다, 닛산, 인피니티 등의 일본 브랜드도 할인을 통해 2019년식 마지막 재고 정리에 나서고 있다. 혼다는 대표 모델인 어코드 하이브리드에 450만원, 소형 SUV인 HR-V에 600만원 할인해준다.  HR-V는 비인기모델이라 딜러별도 추가로 프로모션을 하는 곳도 있을 정도다. 지난해 최대 25%에 달하는 고강도 할인으로 재고 정리를 한 닛산과 인피니티도 재고 물량 할인은 현재진행형이다. 모델 별로 200만~600만원 가량의 할인을 받을 수 있다.

일본자동차 브랜드들은 3월1일 삼일절 이후 2분기부터 정상적인 마케팅을 펼칠 것으로 예상된다. 지난달 토요타가 국내 20대 한정으로 GR수프라를 출시한데 이어 2월에는 캠리 스포츠 에디션인 캠리 XSE를 200대 한정으로 공개했다. 재고 걱정이 없는 한정판 마케팅을 한 것이다. 렉서스 역시 이번 달 부분 변경된 RX를 출시해 분위기 반전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

예상보다 강력한 불매운동에 일본 브랜드의 자동차 판매에 강력한 제동이 걸렸다. 일본차 업체들은 강도 높은 할인으로 분위기 타파에 나서면서 소비자의 지갑이 열릴지 궁금해진다. 

남현수 에디터 hs.nam@carguy.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