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 ‘더 뉴 코나’ 3년 만에 신차 수준 디자인 변경
현대 ‘더 뉴 코나’ 3년 만에 신차 수준 디자인 변경
  • 우정현 에디터
  • 승인 2020.08.26 15: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 ‘더 뉴 코나’ 3년만에 신차 수준 디자인 변경
현대 ‘더 뉴 코나’ / 제공 = 현대자동차

현대자동차는 26일 소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더 뉴 코나(the New KONA)'의 외장 티저 이미지를 공개했다.

더 뉴 코나는 2017년 6월 나온 1세대 모델을 기반으로 하며 소형SUV 소비자에게 최적화된 상품이다.

새 모델에는 고성능차 브랜드 'N'의 디자인과 주행감성을 닮은 'N라인'이 추가된다. 더 뉴 코나는 혁신적 개선을 통해 코나만의 아이코닉한 디자인을 완성했다. 미래 지향적이고 진취적인 느낌이 인상적이다.

현대 ‘더 뉴 코나’ N라인
현대 ‘더 뉴 코나’ N라인 / 제공 = 현대자동차


앞모습은 전보다 넓은 비율이 강조됐다. 볼륨감을 강조한 후드와 슬림한 그릴 사이의 예리한 모서리는 상어의 코(Shark Nose)에서 영감을 받았다.

얇고 정교한 주간주행등(DRL)은 하이테크하고 세련된 인상을 더한다. 또한 힘있고 진취적인 모습을 표현한 스키드 플레이트(차체 하부 보호판)는 앞 범퍼와 조화롭게 연결돼 더 뉴 코나의 디자인 완성도를 높였다.

현대차 관계자는 "국내 대표 소형SUV 코나가 혁신적인 변화를 통해 '더 뉴 코나'로 재탄생했다"며 "동급 최고 수준의 상품성과 디자인을 갖춘 더 뉴 코나가 치열한 소형 SUV 시장을 이끌어 갈 것으로 기대한다" 고 밝혔다.

 

우정현 에디터 carguy@carguy.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