싼타페 형님 넘으려고 작정했네..투싼 정말 잘 나왔다
싼타페 형님 넘으려고 작정했네..투싼 정말 잘 나왔다
  • 유호빈 에디터
  • 승인 2020.09.16 1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차 신형 투싼
현대차 신형 투싼

현대자동차 4세대 투싼이 온라인으로 글로벌 공개됐다. 2015년 3세대 모델 이후 5년 만에 나온 4세대다. 국내보다는 해외 수출시장에서 가장 많이 팔리는 현대 SUV 모델이다. 특히 북미 시장에서 아반떼, 싼타페 등을 제치고 판매 1위를 달리는 효자 차종이다. 올해 상반기에만 북미 5만7941대가 팔렸다. 유럽에서도 해당 세그먼트 판매량 7위에 랭크될 만큼 세계적으로 인기가 많다.

4세대 투싼은 커지고 럭셔리해졌다. 아울러 디자인은 이전 세대가 전혀 연상되지 않는 완전히 새로운 스타일이다. 현대차 디자인 아이덴티티인 ‘센슈어스 스포티니스’를 적용했다. 아반떼가 연상되는 ‘파라메트릭 다이나믹스’ 테마다. 쉽게 말하면  7세대 아반떼 측면의 삼각형을 생각하면 된다.

현대차 신형 투싼
현대차 신형 투싼
유럽시장용 신형 투싼 숏 휠베이스

신형 투싼에는 쏘나타에 적용된 3세대 플랫폼을 적용해 무척 커졌다. 전장 4630mm, 전폭 1865mm, 전고 1665mm, 휠베이스 2755mm다. 구형과 비교해 보면 각각 50mm, 15mm, 15mm, 85mm가 커져 싼타페와 엇비슷해졌다. 사실상 준중형이라는 차급을 뛰어넘는 수준이다. 국내에는 롱 휠베이스 모델이 출시된다. 유럽은  숏 휠베이스 모델이 판매된다. 국내에서 싼타페와의 판매간섭을 고려, 숏 휠베이스가 나올 것으로 예상했지만 의외의 선택이다.

현대 싼타페 부분변경<br>
현대 싼타페 부분변경

최근 출시한 싼타페와 휠베이스 차이는 단 10mm다. 5인승 기준으로 실내 공간은 차이가 없다는 뜻이다.

싼타페는 3열 시트 모델이 있지만 사실상 의미가 없다. 너무 비좁다. 성인 남성이 타기엔 무리가 있다. 사실상 5인승에 가깝다. 어쩌면 팀킬이 일어날 가능성도 있겠다. 파워트레인과 가격표를 살펴보면 실내도 훨씬 좋고 저렴한 투싼으로 마음이 기울 듯하다.

파워트레인은 1.6L 가솔린 터보, 2.0L 디젤, 1.6L 가솔린 터보 하이브리드 3가지다. 특히 하이브리드 모델은 기준 연비를 넘겨 정부의 지원 혜택을 받을 수 있는 게 매력이다. 싼타페는 현재 2.2L 디젤만 판다. 다음달 쯤 2.5L 가솔린 터보가 추가되된다. 1.6L 가솔린 터보 하이브리드는 연말께 나올 것으로 보인다. 

우선 파워트레인 다양성도 투싼이 좋다. 관심을 모으던 투싼 하이브리드는 친환경차 인증을 받는 데에 성공했다. 싼타페와 달리 구입시 세제혜택을 받을 수 있다. 다만 쏘나타에 적용된 새로운 스마트스트림 1.6T 가솔린 엔진이 적용됐지만 변속기는 악명(?) 높은 7단 DCT가 달렸다. 

가격도 풀체인지를 했지만 약 80만원 가량 올랐다(가솔린 기준). 전방 충돌방지 보조, 차로이탈방지 보조, 차로 유지 보조 등 기본으로 포함된 주행보조 시스템도 싼타페와 비슷하다.

현대차 신형 투싼
현대차 신형 투싼

급 차이는 기본 편의사양에서 조금 다르게 나뉜다. 투싼 엔트리 트림은 소비자 선호 옵션이 대거 빠졌다. 디스플레이 오디오, 가죽 스티어링 휠, 통풍시트는 별도 옵션을 선택해야 한다. 다행스러운 점은 그간 현대기아차가 신차를 낼 때마다 해오던 옵션 장난(?)이 비교적 덜 하다. 옵션을 세부화해 선택하기 부담스럽지 않게 구성했다.

대략 3000만원이면 가성비 좋은 투싼을 구매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싼타페 시작은 3122만원이다. 투싼과 비슷한 옵션을 선택하면 싼타페는 3500만원이 넘어간다. 싼타페와 비교해 부족한 점은 2인치 작은 디지털 클러스터와 HUD의 부재 정도다. 결과적으로 체급도 비슷하지만 500만원 이상 투싼이 저렴하다고 보면 된다.

국내 시장은 소형 SUV와 중형 SUV 인기로 사이에 끼어 있는 투싼, 스포티지 인기가 시들했다. 여기에 두 차량 모두 노후화된 탓도 컸다. 하지만 이번에 풀체인지로 돌아온 투싼은 싼타페 보다 여러가지 매력적이다. 크기를 중시하는 국내 소비자의 니즈를 제대로 파악했다. 아울러 요즘 유행인 차박도 가능하게 시트를 배열했다. 오히려 싼타페와 판매간섭이 생기지는 않을지 현대차는 걱정해야 할 상황이다. 승부수를 띄운 투싼은 16일 사전계약을 시작해 10월 중 고객 인도가 시작된다.

유호빈 에디터 hb.yoo@carguy.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