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스바겐, 하반기 제타∙티록 출시..인기시들 골프는 제외
폭스바겐, 하반기 제타∙티록 출시..인기시들 골프는 제외
  • 남현수 에디터
  • 승인 2020.10.08 1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위)폭스바겐 티록, (아래)폭스바겐 제타
(위)폭스바겐 티록, (아래)폭스바겐 제타

폭스바겐이 하반기 신차 2종을 국내에 출시한다. 엔트리 세단인 제타와 소형 SUV 티록이다. 출시를 기대했던 8세대 골프는 출시를 고민 중인 것으로 알려진다. 예상보다 해치백 골프 인기가 예전만 못하다는 판단에서다. 내년에는 대형 SUV 테라몬트를 내놓을 것으로 보인다. 폭스바겐은 지난해부터 신차를 잇따라 출시하면서 판매량을 끌어 올리고 있다.

폭스바겐 제타
폭스바겐 제타

제타는 과거 2천만원대 후반부터 가격이 시작했던 엔트리 세단이다. 과거 골프와 함께 큰 인기를 누렸다. 7세대로 거듭난 제타는 폭스바겐의 최신 디자인을 적용했다. 수평으로 뻗은 라디에이터 그릴과 일체감 있는 헤드램프가 안정감을 더한다. 측면은 두드러진 특징 없이 무난하다. 다른 전륜 구동 모델에 비해 짧은 프론트 오버행 정도가 특징이다. 후면부 역시 간결하다. 최대한 비용을 절감한 디자인이다. 

폭스바겐 제타
폭스바겐 제타

실내 구성은 군더더기를 찾기 어렵다. 풀 디지털 디스플레이로 구성된 계기반과 센터 디스플레이가 자리한다. 아래로 공조기 조작부와 기어노브가 티구안을 연상시킨다.

신형 제타는 폭스바겐 그룹의 모델이 공유하는 MQB 플랫폼을 사용한다. 이전 모델보다 휠베이스가 33mm 길어졌다. 전장 4701mm, 전폭 1798mm, 전고 1458mm, 휠베이스 2684mm다. 차체가 커진 만큼 2열은 넉넉해졌다. 트렁크는 510L의 용량을 자랑한다.

폭스바겐 제타
폭스바겐 제타

국내 출시될 모델은 1.4L 가솔린 터보 엔진과 8단 자동변속기가 조합된다. 최고출력 148마력, 최대토크 25.8kg.m다. 어느 곳 하나 모난 곳이 없는 대중 세단을 지향하는 제타 콘셉트와 일치한다. 가격은 소폭 올라 3천만원 초반에서 시작할 것으로 예상된다.

폭스바겐 티록
폭스바겐 티록

소형 SUV 티록도 함께 선보인다. 아우디 Q2와 형제 차량으로 전체적으로 흡사하다. 티록은 지난해부터 국내 출시를 저울질했던 모델이다. 티록이 사실상 기존 골프의 자리를 대신 할 것으로 예상된다. 전면은 폭스바겐 SUV 모델과 디자인을 같이 한다. 수평으로 뻗은 그릴에 더해 간결한 디자인의 헤드램프가 자리한다. 측면으로 돌아오면 다부진 근육질의 캐릭터라인이 돋보인다. 봉긋 솟아 오른 휠하우스가 작은 차체를 단단해 보이게 만든다. 후면은 티구안이 연상될 만큼 닮아있다.

폭스바겐 티록
폭스바겐 티록

실내는 폭스바겐 모델이 그렇듯 디스플레이 계기반과 센터 디스플레이가 운전자를 바라본다. 스티어링휠이나 공조기 조작부, 도어 핸들의 구스넥 디자인 모두 기존 폭스바겐 모델과 판박이다. 대신 티록이 겨냥한 타깃이 젊은 고객층임을 감안해 실내 색상을 밝게 구성했다.

티록 역시 제타와 동일한 MQB 플랫폼이다. 전장 4234mm, 전폭 1819mm, 전고 1573mm, 휠베이스 2603mm다. 쌍용자동차 소형 SUV 티볼리(전장 4225mm, 전폭 1810mm, 전고 1620mm, 휠베이스 2600mm)와 유사한 크기다. 트렁크 용량은 기본 445L에서 2열을 폴딩하면 최대 1290L까지 확장된다.

폭스바겐 티록
폭스바겐 티록

티록에는 2.0L 디젤 엔진과 7단 DSG 사양이다. 최고출력 150마력, 최대토크 32.6kg.m으로 티구안 2.0L 디젤과 비교해 출력은 동일하고 최대토크(34.7kg.m)만 소폭 떨어진다. 티록 크기가 티구안 보다 작고 가벼워 날렵한 몸놀림을 보여줄 것으로 예상된다.

폭스바겐은 제타와 티록에 이어 내년에는 대형 SUV 테라몬트도 내놓는다. 7인승 SUV로 투아렉보다 저렴하지만 차체는 더 크다.

남현수 에디터 hs.nam@carguy.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