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밖시승기]적재함에 텐트 캠핑…지프 글래디에이터
[차밖시승기]적재함에 텐트 캠핑…지프 글래디에이터
  • 남현수 에디터
  • 승인 2020.10.30 1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프 글래디에이터
지프 글래디에이터

"우와..저 차 뭐야, 캠핑 끝내주네" 

여러 번 캠핑을 다니면서 이처럼 관심을 끌긴 처음이다. 하긴 검투사랑 동반으로 캠핑장에 갔으니 말이다. 지프 글래디에이터다. 그것도 빨간색이다. 뭐라고 설명하기 보다는 그냥 보면 한 눈에 알 수 있다. 엄청 크고 매력적이고 그리고 기름도 검투사의 막강 체력만큼 펑펑 쓴다. 

지프 글래디에이터로 얼마전 일반 도로를 시승했었다. 당시만해도 글래디에이터의 잠재력을 알기에는 20% 부족했다. 픽업트럭하면 뭐니뭐니해도 레저와 찰떡 궁합이다. 특히 최근 유행하는 캠핑이라면 두 말 할 것도 없다. 이번 시승은 색다르게 진행해봤다. 캠핑과 차박 사이에 위치한 ‘차밖(?)’을 시도했다.

지프 글래디에이터의 적재함을 가득 채운 짐들
지프 글래디에이터의 적재함을 가득 채운 짐들

적재함에 짐이 한가득이다. 차밖을 하기 위한 텐트 장비와 집 나간 며느리도 돌아온다는 전어구이 등 먹거리도 한가득 챙겼다.

종종 적재함에 담배꽁초와 같은 쓰레기를 투척하는 경우도 생긴다. 짐을 넣어두면 도난 당하지 않을까 걱정도 든다. 글래디에이터는 배드라이너라고 불리는 적재함 덮개를 기본 제공한다. 별도 잠금장치가 있어 테일게이트를 열지 않으면 짐을 꺼낼 수 없다. 적재용량은 최대 1005L다. 짐을 가득 싣고 성인 4명이 캠핑을 떠나기 충분한 용량이다. 이것도 부족하다면 배드라이너를 개방하고 짐을 쌓아 올린 후 동여 매면 된다. 곳곳에 필요한 고리가 마련되어 있다.

2열 시트는 자유자재로 변신한다. 방석을 들어올리면 분리가 가능한 수납함이 숨어있다. 별도의 잠금장치도 마련돼 캠핑장에서 유용하게 사용할 수 있다. 2열 방석을 들거나 2열 등받이를 폴딩해 적재공간으로 활용할 수 있다. 실내가 더러워질 걱정은 붙들어 매도 된다. 그냥 물청소를 해주면 된다. 지프는 그렇게 타는 차다.

지프 글래디에이터
정말 많은 짐을 수납할 수 있다

오프로드를 질주하며 노지 캠핑을 즐기고 싶지만 현실은 서울에서 가까운 경기도 캠핑장이 목적지다. V6 3.6L 자연흡기 엔진과 기계식 사륜구동의 진가를 느껴보기도 전에 도착했다. 예상외로 놀라운 부분은 온로드 승차감이다. 최고출력 284마력, 최대토크 36.0kg.m의 힘이 육중한 차체를 경쾌하게 이끈다. 램 1500의 섀시를 공유해서인지 농익은 아메리칸 픽업트럭의 향이 짙게 난다. 랭글러에 비해 한결 나긋한 승차감이 불쾌함을 덜어준다. 차선유지는 지원하지 않지만 어댑티브 크루즈 컨트롤도 제대로 작동한다.

적재함에 걸터 앉아 텐트를 설치하면 된다
적재함에 걸터 앉아 텐트를 설치하면 된다

캠핑장에 도착해 본격적인 차밖 세팅을 시작했다. 차 안에서 생활하는 차박과 달리 적재함에 2인용 텐트를 설치했다. 그야말로 ‘차밖’ 캠핑이다. 글래디에이터 적재함은 세로 1531mm, 가로 1442mm다. 수치로만 보면 어떻게 텐트를 펼 수 있을까 생각이 들지만 비밀은 적재함 도어에 있다. 글래디에이터의 적재함 높이는 445mm다. 적재함 도어를 개방하면 세로 길이가 445mm 연장된다. 결과적으로 차밖을 시도할 공간은 세로 1976mm에 가로 1442mm다.

텐트를 펼치고 누워보니 웬만한 차박보다 훨씬 좋다. 더불어 밀폐된 차 안과 달리 텐트는 외부와 공기가 통한다. 한겨울에도 전기요와 미니 난로, 침낭, 매트만 있으면 충분히 캠핑을 즐길 수 있다.

글래디에이터와 함께한 캠핑은 100점 만점에 120점!
글래디에이터와 함께한 캠핑은 100점 만점에 120점!

테이블과 의자를 준비해 저녁을 준비한다. 캠핑에 빠질 수 없는 것이 바로 노래다. 지프는 이런 마음을 간파했는지 글래디에이터에 블루투스 스피커를 숨겨뒀다. 조수석쪽 2열 등받이를 앞으로 접으면 알파인 블루투스 스피커가 모습을 드러낸다. 기대없이 스마트폰을 연결해 노래를 틀었다. 20만~30만원대 블루투스 스피커에 버금가는 음질을 지녔다. 배터리도 넉넉하고, 출력도 높다.

잠자리에 들 시간이다. 발포매트와 에어매트를 준비하니 등이 베기지 않고 안락한 공간이 마련된다. 새벽은 쌀쌀하지만 동계 침낭으로 충분하다. 차박을 하면 아무래도 불편에 오전 6시 정도에 눈이 떠지지만  이번 차밖은 해가 중천에 뜬 8시에도 쿨쿨이다. 늦잠을 청할 수 있을 만큼 편안하다. 간신히 눈을 비비고 일어나니 적재함 위에 누워있다. 문제는 적재함을 내려갈 때다. 이 때를 대비해 글래디에이터 적재함 귀퉁이에 발판이 있다. 볼록 튀어나온 펜더나 두터운 타이어를 밟고 내려와도 된다. 

적재함에 올린 텐트가 정말 편하다

글래디에이터는 확실한 존재감을 자랑한다. 세븐슬롯 그릴과 동그란 헤드램프가 지프의 아이덴티티를 정립한다. 길다란 적재함은 외관 밸런스를 돋보이게 하는 존재다. 

글래디에이터는 개성 만점이다. 도시에 있을 때보다 자연에서 그리고 적재함을 십분 활용할 때 빛이 난다. 국내 배정된 300대는 이미 완판이다. 지금 계약하면 내년 초에 받을 수 있단다. 가격은 6990만원 최고급 사양인 루비콘 단일 트림이다.

한 줄 평

장점 : 어디서나 주목받고 싶다면! 포르쉐보다 더 많이 쳐다본다

단점 : 역시나 길다. 주차할 때마다 진땀..발렛 맡기면 정말 싫어한다.

지프 글래디에이터 루비콘

엔진

V6 3.6L 가솔린

변속기

8단 자동

구동방식

4WD

전장

5600mm

전폭

1935mm

전고

1850mm

축거

3490mm

공차중량

2305kg

최대출력

284마력

최대토크

36.0kg.m

복합연비

6.5km/L

시승차 가격

6990만원

남현수 에디터 hs.nam@carguy.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