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말 할인 효과 톡톡히 본 한국지엠...12월에만 9259대 팔았다
연말 할인 효과 톡톡히 본 한국지엠...12월에만 9259대 팔았다
  • 남현수 에디터
  • 승인 2021.01.04 16: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쉐보레 더 뉴 스파크<br>
쉐보레 더 뉴 스파크<br>

한국지엠주식회사(이하 한국지엠)가 2020년 한 해 동안 총 36만8453대(완성차 기준 – 내수 8만2954대, 수출 28만5499대)를 판매했다.

한국지엠의 2020년 내수 판매는 총 8만2954대로, 회사의 경영 정상화 노력과 지속적인 신차 출시에 힘입어 전년 대비 8.5% 증가했다. 특히, 한국지엠의 12월 내수 판매는 전년 동월 대비 5.0% 증가한 총 9259대를 기록했으며, 3334대가 판매되며 2020년 월 최대 판매 기록을 세운 쉐보레 스파크와 2376대가 판매된 쉐보레 트레일블레이저가 12월 내수 실적을 리드했다.

또한, 쉐보레 트랙스와 올해 1분기 생산 종료를 앞두고 있는 다마스와 라보가 2020년 월 최대 판매 기록을 세웠다. 12월 다마스와 라보의 내수 판매는 전년 동월 대비 각각 97.7%, 74.2% 증가했다. 프리미엄 외관 디자인에 오프로더 감성을 더한 2021년형 ‘리얼 뉴 콜로라도’는 지난달 534대가 판매되며 미국 정통 픽업 트럭으로서의 인기를 이어갔다.

한국지엠은 2020년 한해동안 글로벌 시장에 총 28만5499대를 수출했다. 특히, 한국지엠의 12월 수출은 전년 동월 대비 24.9%가 증가한 총 3만7458대로, 2020년을 통틀어 월 최대치를 기록했다. 지난달 쉐보레 트레일블레이저는 형제 차종인 뷰익 앙코르 GX와 함께 총 2만1781대가 수출돼 지난해 월 최대 기록을 세우며 지난 9월 이후 두 번째로 단일 차종 월 2만대 이상 수출을 달성했다. 트레일블레이저는 2021년 새해에도 한국지엠의 내수와 수출 실적 전반을 견인하며 경영 정상화 가능성을 한 층 밝힐 것으로 전망된다.

한국지엠 영업•서비스•마케팅 부문 시저 톨레도 부사장은 "지난 한해동안 쉐보레에 신뢰와 성원을 보내주신 고객들에게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며, "2021년 새해에도 다양한 신차 출시를 준비하고 있는 만큼, 보다 강력한 제품 라인업과 마케팅을 통해 고객들의 기대에 부응하며 회사의 경영 정상화를 향해 정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쉐보레는 1월 한 달간 ‘2021 해피 쉐비 뉴 스타트’ 프로모션을 통해 무이자 할부, 차량 가격 지원 등 연초부터 풍성한 혜택을 제공한다. 또한, 최근 사전 계약을 시작한 2022년형 쉐보레 트레일블레이저를 바탕으로 뜨거운 고객 반응과 내수 시장에서의 판매 상승 모멘텀을 이어 나갈 계획이다.

남현수 에디터 hs.nam@carguy.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