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차, 2020년 베스트셀링 모델 스포티지...코로나 영향으로 수출 감소
기아차, 2020년 베스트셀링 모델 스포티지...코로나 영향으로 수출 감소
  • 남현수 에디터
  • 승인 2021.01.04 16: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아차 2020년형 스포티지
기아차 2020년형 스포티지

기아차가 2020년 한해 동안 국내 55만 2,400대, 해외 205만 4,937대 등 전년 대비 5.9% 감소한 260만 7,337대를 판매했다. (도매 판매 기준)

이는 지난해와 비교해 국내는 6.2% 증가, 해외는 8.7% 감소한 수치다.

차종별 실적은 스포티지가 36만 6,929대로 글로벌 시장에서 가장 많이 판매됐으며 셀토스가 32만 8,128대, K3(포르테)가 23만 7,688대로 뒤를 이었다.

기아차는 올해 글로벌 자동차 시장에서 권역별 판매 손익을 최적화하고 시장별 판매 전략을 정교화하는 등 유연한 사업 포트폴리오 운영을 통해 판매 회복과 수익성 강화를 추진할 계획이다.

이를 바탕으로 올해 국내 53만 5천대, 해외 238만 7천대 등 292만 2천대를 판매한다는 목표를 제시했다.

기아차는 지난해 국내에서 2019년 대비 6.2% 증가한 55만 2,400대를 판매했다.

2020년 한해 동안 가장 많이 팔린 차량은 K5로 8만 4,550대가 판매됐으며 쏘렌토(8만 2,275대), 봉고Ⅲ(6만 1,906대)가 뒤를 이었다.

승용 모델은 K7 4만 1,048대, 모닝 3만 8,766대, 레이 2만 8,530대 등 K5를 비롯해 22만 7,687대가 판매됐다.

쏘렌토를 포함한 RV 모델은 카니발 6만 4,195대, 셀토스 4만 9,481대, 니로 2만 1,239대 등 26만 648대가 판매됐다.

상용 모델은 봉고Ⅲ 등 버스와 트럭을 합쳐 6만 4,065대가 판매됐다.

기아차의 2020년 해외 판매는 전년 대비 8.7% 감소한 205만 4,937대를 기록했다.

차종별로는 스포티지가 34만 8,504대 팔리며 해외 최다 판매 모델이 되었고 셀토스가 27만 8,647대, K3가 21만 4,251대로 뒤를 이었다.

기아차 관계자는 “2019년 하반기부터 판매되기 시작한 셀토스가 글로벌 약 33만대, 해외에서만 약 28만대 팔리며 당사 차량의 우수한 상품 경쟁력을 널리 인정받았다”며 “올해는 전기차 전용 플랫폼이 적용된 차세대 전기차와 스포티지 등 경쟁력 있는 신차 출시와 함께 내실 있는 판매 전략을 펼쳐 신성장동력으로의 대전환을 이룰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기아차는 12월 국내에서 3만 8,857대, 해외에서 17만 9,399대 등 21만 8,256대를 판매했다.

가장 많이 팔린 차량은 스포티지로 3만 1,539대가 판매됐다.

국내 판매는 파업으로 인한 생산차질(4만 7천대)로 실적이 감소했지만 카니발의 경우 지난해 8월 출시한 4세대 모델의 판매 호조로 전년 동월 대비 37.1% 증가한 7,077대가 팔리며 4개월 연속 기아차 월간 판매량 1위를 기록했다.

해외에서는 스포티지가 2만 9,872대로 가장 많이 판매됐으며 셀토스(2만 3,918대), K2(프라이드, 2만 462대)가 뒤를 이었다. 비교적 최근 출시한 차량인 셀토스와 K5(1만 939대), 텔루라이드(8,464대) 등은 판매량이 전년 동월 대비 각각 44.8%, 29.5%, 33.1% 증가하며 기아차의 높은 상품성을 널리 알리고 있다.

남현수 에디터 hs.nam@carguy.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