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대통령, 연비규제 강화...자동차도 反트럼프
바이든 대통령, 연비규제 강화...자동차도 反트럼프
  • 김준수 에디터
  • 승인 2021.01.22 17: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0일(현지시간) 미국 46대 대통령으로 취임하면서 자동차 분야도 반 트럼프 임을 명확히 선언했다. 연비규제를 강화하면서 친환경차 보급을 늘리겠다는 계산이다.

바이든 정부 공식 출범날 트럼프 정부가 탈퇴한 파리기후협약 복귀 등 친환경 정책을 내세운 것이 대표적이다.  자동차 및 철강업계에도 전반적인 변화가 예상된다.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미국 기관에 연비 기준을 재검토하도록 지시할 것으로 알려진다. 공공보건과 환경에 영향을 미치는 정부의 수십 가지 규정 재검토를 지시했다. 미국 디트로이트 뉴스에 따르면, 트럼프 정부는 오바마 정부의 차량 전체 연비 평균과 관련된 규정을 대폭 완화했다. 트럼프는 2025년까지 위임된 평균 46.7mpg기준을 2026년까지 40.4mpg로 완화했다. 바이든 정부는 트럼프 정부 규정을 철회하고 오바마 정부 기준과 유사하거나 더욱 엄격한 연비 기준을 마련할 가능성이 커 보인다. 또 바이든 대통령은 캘리포니아주가 자체 온실가스 및 마일리지 기준을 정할 수 없다는 트럼프 정부의 규정을 취하할 예정이다. 환경단체들이 이 규정을 두고 트럼프 정부를 고소하면서 업계에 큰 파문이 일었다.

바이든 정부는 전기차 대중화를 위해 전국에 55만 개의 충전소를 추가하겠다고 약속했다. 이로 인해 연방 연비 기준을 충족하지 못하는 기존 자동차 회사들이 난제를 만났다. 자동차업체와 투자자들은 전기차가 산업이 미래라는 점에 공감하면서 관련 차세대 기술에 수십억 달러를 투자한다. 아울러 이와 관련한 재정적 도움을 요청했다.

한편, 미국자동차 혁신연합(Alliance for Automotive Innovation)은 "자동차업계가 배기가스 배출량을 줄이고 전기차로 미래를 준비하기 위해 새 정부와 협력할 것"이라는 성명서를 발표했다. 존 보젤라 CEO는 "우리는 이런 배기가스 규제와 정책이 미래에 도움이 될 것"이라며 "환경, 일자리 등 미국 경제에 이익이 되는 방향으로 해결될 필요가 있다는 것을 인식하고 있다"고 언급했다. 

김준수 에디터 carguy@carguy.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