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나올 현대 스타리아..위장막으로 그린 랜더링 굿!
올해 나올 현대 스타리아..위장막으로 그린 랜더링 굿!
  • 남현수 에디터
  • 승인 2021.03.03 1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 스타리아 예상도(사진출처=카스쿱스)
현대 스타리아 예상도(사진출처=카스쿱스)

현대자동차의 스타렉스가 완전변경을 앞두고 있다. 올해 완전변경 모델의 출시를 앞두고 스타리아(예상 차명)의 예상도가 공개돼 많은 관심을 받고 있다. 신형 스타렉스는 국내 시장뿐 아니라 해외 시장에서 포드 트랜짓, 르노 마스터, 폭스바겐 트랜스포터 등과 경쟁을 펼칠 것으로 예상된다.

신형 스타렉스 위장막 모델을 보면 이전까지 볼 수 없었던 완전히 새로운 디자인이다. 랜더링 사진을 보면 전면에는 큰 사각형의 그릴이 자리한다. 보닛 아래로 수평으로 그린 주간주행등이 자리한다. 헤드램프는 그릴에 위치하고 있어 차체를 더욱 낮아 보이게 한다. 측면의 특징은 낮아진 윈도우 라인이다. 창문의 면적을 넓히고 철판의 크기는 줄였다. 미니밴에서 찾아 볼 수 있는 디자인 요소다. 실내에서의 개방감이 상당할 것으로 예상된다. 다만, 현행 스타렉스와 같이 창문이 개방되는 면적이 작다면 소비자의 불만 요소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 후면은 기존 스타렉스의 테일램프 디자인과 유사하게 그려냈다. 수직으로 그린 테일램프는 차체 양 끝단에 위치한다. 또한 스포일러를 장착해 공기역학 성능을 개선하고 보다 스포티한 디자인을 가미했다.

현대 스타리아 위장막(사진출처=카스쿱스)
현대 스타리아 위장막(사진출처=카스쿱스)

아직 공개되진 않았지만 실내도 큰 폭의 변화를 입을 것으로 예상된다. 스티어링휠은 현대차의 다른 모델과 공유할 것으로 보인다. 다만 게기반의 디자인과 위치가 완전히 새롭다. 대시보드 상단에 따로 설치된 계기반은 운전자의 시야 분산을 최소화할 것으로 예상된다. 인포테인먼트 모니터는 플로팅 타입으로 제공된다. 기존 스타렉스의 부족한 편의안전장비를 대폭 보강할 것으로 예측해 볼 수 있다.

신형 스타렉스는 현행 모델과 동일하게 화물용 밴과 최대 11인이 탑승할 수 있는 승합 모델 모두 판매할 것으로 보인다. 이 외에 어댑티브 크루즈 컨트롤, 사각지대 모니터링 시스템, 후측방 교차충돌 방지, 충돌방지 시스템과 같은 안전 장비도 대거 적용된다.

현대 스타리아 위장막(사진출처=카스쿱스)
현대 스타리아 위장막(사진출처=카스쿱스)
현대 스타리아 위장막(사진출처=카스쿱스)
현대 스타리아 위장막(사진출처=카스쿱스)

파워트레인의 변화도 예상된다. 기존 2.5L 디젤엔진은 직렬4기통 2.2L 디젤과 8단 자동변속기의 조합으로 변화될 전망이다. 최고출력 198마력, 최대토크 44.9kg.m의 힘을 낼 것으로 보인다. 가솔린 파워트레인의 적용도 점쳐진다. 직렬4기통 2.5L 가솔린 터보와 8단 자동변속기의 조합으로 최고출력 286마력, 최대토크 42.9kg.m의 출력을 발휘할 것으로 예상된다. 하이브리드 혹은 순수전기차와 같은 친환경 모델의 출시도 기대된다.

올해 출시가 예상되는 스타렉스는 차명을 스타리아로 바꾸고 내외관의 디자인을 완전히 새롭게 한다. 미니밴 시장에 새로운 도전장을 내밀 전망이다. 기존 스타렉스는 승용차보단 업무용 화물차에 가까워 일반 소비자에게 외면 받았다. 현대차는 기존 스타렉스의 이미지를 개선해 새로운 판로를 개척하겠다는 전략이다.

남현수 에디터 hs.nam@carguy.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