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석] 테슬라 모델3 타봤더니..왜 전기차 사는지 알겠어
[분석] 테슬라 모델3 타봤더니..왜 전기차 사는지 알겠어
  • 유호빈 에디터
  • 승인 2021.07.23 1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테슬라 모델3 퍼포먼스
테슬라 모델3 퍼포먼스

불과 2년 전만 해도 '전기차'라고 하면 장난감차라는 거부감이 들던 때도 있었다. ‘충전은 어디서 해’, ‘충전할 땐 뭐하고 기다려’, ‘주행거리는 왜 이렇게 짧아’, ‘회생제동은 또 왜 이래’ 이렇게 불편한 차를 왜 탈까 하는 생각이다. 무엇보다 전기차의 가격은 내연기관 자동차에 비해 월등히 비싸 선택이 꺼려졌다.

지난해부터 여러 전기차들을 시승해봤다. 코나 EV, 니로 EV, 볼트 EV 등 기존 내연기관 차량과 큰 차이가 없었다. 전기차 임을 강조하는 것은 ‘막혀 있는 전면 그릴’과 뜬금없는 곳에 위치한 ‘파란색 디자인 포인트’가 전부였다.

실내공간도 그다지 매력을 느끼지 못했다. 차체가 크면 전비가 나오지 않아서 일까. 전기차는 유독 소형차를 베이스로 만드는 일이 많았다. 기존 전기차들은 ‘우리도 전기차 만들 줄 알아요. 할 줄 아는데 관심이 없는 거에요’라는 이미지를 강하게 풍겼다. 소비자들도 마찬가지다. 돈을 더 쓰고 불편함을 감수하면서까지 새로운 것에 적응하고 싶지는 않았을 것이다. 

15인치 디스플레이는 계기반과 인포테인먼트모니터의 역할을 동시에 한다
15인치 디스플레이는 계기반과 인포테인먼트모니터의 역할을 동시에 한다

최근 테슬라 모델3 리프레쉬를 타보면서 전기차 거부감은 완전히 사라졌다. 타자마자 ‘아! 이런게 바로 전기차의 매력이구나’라는 생각이 번뜩 들었다. 스티어링 휠의 위치를 조작하고 사이드미러를 조정하는 것도 센터 디스플레이와 스티어링 휠의 조이스틱으로 한다. 장난감을 탄 것만 같다.

가장 마음에 드는 점은 바로 주행거리였다. 기존 전기차를 탈 때는 모든 신경은 계기반에 표시되는 주행 가능 거리였다. 모든 전기 사용을 최소화하기 위해서 움직임을 최소화해야 한다. 더운 여름에도 에어컨을 강하게 틀지 않는다. 히터 사용은 배터리 효율을 더욱 떨어뜨린다. 웬만하면 열선 시트만으로 버텼다.

하지만 모델3는 예외다. 모델3 롱레인지 버전의 주행가능거리는 500km가 훨씬 넘는다. 회생제동만 제대로 이용해도 600km 주행을 도전해볼만 하다. 실제로 고속도로에서 시속 110km 정속 주행을 하면 600km 이상 주행한다는 오너들의 리뷰도 꽤 많이 볼 수 있다.

내연기관 차량을 기반으로 만든 전기차를 탈 때는 10km만 사라져도 가슴이 조마조마했지만 주행거리가 넉넉해지니 맘도 한결 여유롭다. 탑승객들에게 에어컨도 얼마든지 틀어줄 수 있다.

잠실에 위치한 수퍼차저 충전소
잠실에 위치한 수퍼차저 충전소

배터리가 떨어지면 슈퍼차저 또는 주변 급,완속충전기로 충전을 하면 된다. 식사시간이나 약속시간에 맞춰서 충전을 한다면 따로 기다리는 시간은 필요없다. 정말 급할 때는 최근 증설되는 V3 슈퍼차저로 가면 된다. 차량에 있는 센터 디스플레이에 모든 슈퍼차저의 충전속도가 모두 표시된다. 물론 스마트폰을 통해서도 이 내용을 다 볼 수 있다. 차안에서 대기할 때는 디스플레이를 통해 유튜브나 넷플릭스를 보면 순식간이다.

가속감은 정말 최고다. 롱레인지 모델이 정지상태에서 시속 100km까지 걸리는 시간은 단 4.4초다. 머리가 헤드레스트로 파묻힌다. 롤로코스터, 바이킹을 탈 때처럼 온 몸이 짜릿짜릿하다.

모델3의 화룡점정은 오토파일럿이다. 900만원 상당의 FSD를 선택하면 주행 중 할 일이 별로 없다. 차선을 변경하고 싶을 때 방향지시등만 넣으면 알아서 차선을 바꿔준다. 현대기아에 적용되는 자동 차선 변경보다 한결 자연스럽다. 차량이 가격은 점점 내려가지만 FSD의 가격이 점점 오르고 있는 점이 특징이다.

OTA는 항상 신차를 타는 듯한 느낌을 준다. 테슬라는 OTA 업데이트를 통해서 주행 가능 거리를 늘려주기도 한다. 어플로 차량 실내온도를 얼마든지 조절할 수 있다. 뜨거운 땡볕 아래 주차해도 걱정이 없는 이유다.

제네시스 G80 전동화 모델
제네시스 G80 전동화 모델

내연기관 시대에서 전기차 시대로 넘어갈 때는 모든 것이 바뀌어야 한다. 사실상 다른 산업이라고 봐도 무방할 정도다. 엔진을 없애고 배터리와 모터만 넣는 것은 단순하게 파워트레인을 바꾸는 것이지 새로운 시대로 넘어갈 만한 매개체로 보기는 힘들다. 테슬라를 타본다면 ‘아 이 정도면 전기차를 사면 되겠다’라는 생각이 절로 든다.

모델3가 국내에 들어오기 전 모델S와 모델X는 접근하기 어려웠다. 1억이 넘는 차량 가격은 아무리 테슬라라고 해도 선택하기 어려운 것이 사실이다. 그냥 '부자들의 장난감' 정도였다. 하지만 모델3나 모델Y는 다르다. 국내 전기차 보조금 기준이 변경되자 테슬라는 모델3 롱레인지의 가격을 우리나라 보조금 기준에 5999만원으로 낮춰버렸다. 실제 구입가는 4천만원대 중반이다.

FSD, 주행 가능 거리, 슈퍼차저 이 3가지는 테슬라의 매력을 느끼기 충분하다. 직접 시승을 하기 전까지는 절대 알 수 없다. 판매량이 말해주고 있다. 작년 1만대 판매를 돌파한 테슬라는 올해 모델Y까지 더해 2만대 벽에 도전 중이다.

유호빈 에디터 hb.yoo@carguy.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