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차 전문 스즈키,전기 스포츠카 개발..미사노 멋진 디자인
경차 전문 스즈키,전기 스포츠카 개발..미사노 멋진 디자인
  • 조희정
  • 승인 2021.07.31 1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럽 최대 디자인 학교와 협업

 바퀴는 4개지만 두 명이 앞뒤로 타는 지붕이 없는 2인용 스포츠카. 사람들의 관심을 꾸준하게 끌고 있는 스즈키가 개발한 콤팩트 스포츠카 ‘미사노’. 올봄에 스즈키 이탈리아가 EV 오픈 스포츠 콘셉트카로 ‘미사노’를 발표했다.

흡사 오토바이와 같은 탠덤 시트를 장착한 스즈키의 콘셉트카 ‘미사노’
흡사 오토바이와 같은 탠덤 시트를 장착한 스즈키의 콘셉트카 ‘미사노’

 

이탈리아 명문 디자인 학교 IED와의 콜라보

 ‘미사노’는 유럽에서 가장 큰 디자인 학교 ‘IED(Istituto Europeo di Design)’의 학생 24명이 수행한 논문 프로젝트의 성과물이다. 기능적인 콤팩트카로 우아하면서 스포티함을 잘 구현한 디자인이 돋보인다.

 스즈키와 이탈리아 명문 디자인 학교 ‘IED’와의 협업으로 탄생한 이 차의 이름은 이탈리아의 유명 서킷인 ‘미사노 월드 서킷’에서 따왔다. 디자인은 일본의 디자인 철학과 이탈리아의 전통인 정열, 세련됨, 즐거움을 전부 녹여냈다.

 

2륜차와 4륜차를 하나로 합쳤다?

 가장 큰 특징은 차량의 좌우가 비대칭이라는 점이다. 왼쪽 열 앞뒤로 2개의 탠덤 시트가 있고 오른쪽 부분은 배터리 팩과 트렁크의 공간으로 했다. 크기도 전장 4000mm, 전폭 1750mm, 전고 1000mm, 휠베이스 2600mm으로 콤팩트하다. 보디 컬러는 진보라색에 붉은빛이 도는 구리색으로 포인트를 더했다.

소프트탑이 없는 지붕 없는 디자인. 대신에 오토바이처럼 윈드스크린을 운전석에 장착
소프트탑이 없는 지붕 없는 디자인. 대신에 오토바이처럼 윈드스크린을 운전석에 장착

 

운전석이 차체의 왼쪽에 위치해 있는 점이 독특하다. 오른쪽은 배터리와 트렁크 공간
운전석이 차체의 왼쪽에 위치해 있는 점이 독특하다. 오른쪽은 배터리와 트렁크 공간

 

스티어링 휠이 아닌 오토바이 핸들과 같은 조종 스틱을 장착
스티어링 휠이 아닌 오토바이 핸들과 같은 조종 스틱을 장착

 

 미사노는 2021년 5월 15일부터 6월 6일까지 이탈리아 토리노에 있는 ‘토리노 자동차 박물관(MAUTO-Museo Nazionale dell’Automobile)에 전시되기도 했다.

 콤팩트 스포츠카로 짜릿한 즐거움을 찾는 사람들에게는 더없이 좋은 차로 크기도 스즈키스럽게 작다.

 

조희정 에디터 carguy@carguy.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