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알제리서 연간 6500대 상용차 공장 건립
현대차, 알제리서 연간 6500대 상용차 공장 건립
  • 도한결
  • 승인 2018.12.18 09: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차, 알제리서 연간 6500대 상용차 공장 건립
현대차, 알제리서 연간 6500대 상용차 공장 건립

현대자동차가 신흥 경제국으로 급부상하고 있는 알제리에서 상용차 시장 공략의 발판을 마련한다.

현대자동차는 현지 시각 17일, 알제리 엘 오라씨(El Aurassi) 호텔에서 개최된 ‘한-알제리 비즈니스 포럼’에서 현지 업체인 글로벌 그룹(Global Group)과 함께 ‘상용차 합작법인(JV : Joint Venture) 설립 계약’을 체결했다.

‘한-알제리 비즈니스 포럼’은 양국의 경제협력과 교류확대를 위해 한국무역협회가 개최한 행사로, 이날 양사 간 계약 체결식에는 대한민국 이낙연 총리와 알제리 아메드 우야히아(Ahmed Ouyahia) 총리 등이 참석했다.

글로벌 그룹은 자동차 생산 및 판매를 전문으로 하는 업체로, 2016년부터 현대자동차와 협력관계를 맺으면서 현대차가 2017년부터 알제리 상용차 시장에서 업계 1위로 자리매김 하는데 큰 역할을 한 기업이다.

현대차와 글로벌 그룹은 신설되는 합작회사를 알제리 대표 상용차 기업으로 육성한다는 전략이다.

합작법인 설립으로 현대차는 알제리 현지에 반제품조립(CKD : Complete Knock Down) 방식의 생산기지는 물론 탄탄한 판매망 및 서비스 네트워크를 구축하게 돼 시장 요구에 신속히 대응할 수 있는 체계를 갖추게 된다.

알제리는 석유, 천연가스의 안정적 수출을 기반으로 주변국 대비 높은 경제성장률을 기록하고 있으며, 각종 건설, 개발사업이 추진되면서 상용차 수요가 크게 확대되는 추세다.

지난해 8천대 수준이었던 알제리의 상용차 산업수요는 올해 1만2천대 규모로 성장하고 2025년에는 2만2천대로 확대될 전망이다.

합작법인은 이러한 수요 증가에 적극 대응하기 위해 알제리 산업도시인 바트나(Batna) 주에 상용차 CKD 공장을 건설한다.

2020년 가동 예정인 신설 조립공장은 초기 6,500여대 생산을 시작으로 시장 상황에 맞춰 물량을 확대할 예정이다. 마이티, 엑시언트 등 중·대형 트럭과 쏠라티, 카운티 등 버스가 투입된다.

특히 엔진 등 핵심 부품들은 국내 공장에서 생산, 공급을 통해 현지 조립공장 가동률이 높아질수록 국내 수출 물량도 함께 확대되는 효과를 거둘 계획이다.

신설 합작법인은 생산 외에 판매와 A/S도 책임지게 된다. 탄탄한 판매망을 확보하고, 현지 고객의 만족도 향상을 위해 체계적 서비스 네트워크를 갖추는 등 현지 시장의 빠른 안착을 지원한다.

현대차 관계자는 “합작법인 설립으로 알제리 현지 고객들의 요구에 맞춘 제품 공급과 서비스가 가능해졌다”며 “알제리 합작법인에 대한 적극적인 지원을 통해 양국 간 경제협력의 교두보 역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알제리 상용차 시장은 최대 30%에 달하는 높은 완성차 관세 등 영향으로 공략이 쉽지 않은 지역임에도 불구하고, 현대차 상용사업본부는 현지 조립생산을 활용해 판매 경쟁력을 지속적으로 확보해 왔다.

현대차는 지난해 알제리에서 3,700여대의 상용차를 판매해 시장점유율 45%를 기록했으며 올해는 6천여대를 판매, 시장점유율 51%를 달성이 예상된다.

올해 초에는 알제리 내무부가 발주한 입찰에서 정부 구매 전국 각급 학교에서 사용될 스쿨버스 1,500대를 수주하며 경쟁력을 입증하기도 했다.

 

도한결 에디터 hg.do@carguy.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