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평으로 연결한 제네시스 G90 테일램프..현대차 플래그쉽 상징
수평으로 연결한 제네시스 G90 테일램프..현대차 플래그쉽 상징
  • 제갈원 에디터
  • 승인 2018.12.03 0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9 제네시스 G90
2019 제네시스 G90

지난달 공개한 제네시스의 플래그쉽 세단 ‘G90’가 파격적인 디자인으로 화제의 중심에 섰다. 전작인 EQ900을 떠올리기 힘들만큼 전후면부 스타일이 대폭 바뀌었다.

특히 제네시스의 새로운 패밀리룩인 쿼드램프와 오각형 크레스트 그릴이 양산형으로는 처음 적용됐다. 전체적으로 수평 구조를 강조하면서 중후함을 더한 것이 특징이다. 그 중에서도 눈길을 끄는 디자인 요소는 아랫부분이 하나로 길게 이어진 LED 테일램프다. 4개를 뜻하는 쿼드보다는 ‘트리플’에 가까운 모습이다. 제네시스는 왜 이런 파격 디자인을 적용했을까?

제네시스의 브랜드 스타일을 총괄하는 이상엽 현대차 총괄 디자이너(전무)는 인터뷰에서 “쿼드램프는 차 전체를 감싸듯 측면으로 길게 연결되는 디자인 모티브를 지닌다”며 하나의 선으로 연결한 테일램프가 만들어내는 라이트 시그니처를 강조했다. 번호판 등 기능적 요소를 아래쪽으로 배치해 시각적 무게중심을 낮추고 차를 크고 넒게 보이게 하는 데 초점을 맞춘 셈이다. 이런 디자인은 앞서 현대차에서 출시한 신차에 이미 적용된 바 있다. 

후면 테일램프가 특징인 중국 현지형 싼타페(셩다-胜达)
현대 6세대 그랜저IG(위), 2세대 뉴 그랜저(아래)
현대 6세대 그랜저IG(위), 2세대 뉴 그랜저(아래)

먼저 지난달 16일 중국 광저우 국제모터쇼에서 공개됐던 중국 현지형 싼타페(중국명 셩다-胜达)다. 내수형과는 크게 다른 테일램프 디자인을 선보여 국내 네티즌 사이에서 화제가 되기도 했다. 제네시스 G90와 마찬가지로 일직선으로 길게 이어진 LED 테일램프 안쪽에 싼타페 레터링을 넣은 게 특징이다. 다만 램프의 내부 그래픽이 최신 볼보 차량의 테일램프와 크게 유사해 네티즌의 질타를 받기도 했다. 

또 하나는 그랜저다. 1998년 에쿠스의 등장 이전까지 현대차의 플래그쉽을 담당했던 그랜저는 제네시스의 독립과 아슬란의 단종으로 다시금 플래그쉽 자리를 꿰찼다. 3세대 그랜저XG에서 잠시 그 맥이 끊겼지만 1세대부터 현재 6세대 그랜저IG에 이르기까지 하나로 연결된 테일램프 디자인을 고수했다. 이미 그랜저 만의 디자인 아이덴티티로 자리잡은 상태다. 램프를 연결하는데 그쳤던 전작들에 비해 그랜저IG는 연결부분까지 LED를 넣어 테일램프 전체가 점등되는 방식을 도입했다. 제네시스 G90를 포함한 세 차량의 공통점은 현대차에서 ‘기함’의 역할을 수행한다는 점이다.

아우디 A8(왼쪽 위), 마이바흐 제플린(오른쪽 위), 링컨 MKC(아래)
아우디 A8(왼쪽 위), 마이바흐 제플린(오른쪽 위), 링컨 MKC(아래)

하나로 연결된 테일램프는 수평라인을 크게 강조할 수 있다. 시각적으로 무게중심을 낮춰 안정된 느낌을 주며 좌우로 넓어보이는 효과가 있다. 주로 대형차에 많이 쓰이는 스타일이다. 벤츠 S클래스에 편입되어 역사 속으로 사라진 마이바흐 세단이나, 아우디의 플래그쉽 A8 역시 이런 형태다. 대개 프리미엄이나 플래그쉽 모델에 사용되는 디자인이다. G90 역시 같은 맥락으로 채택했다. 최근 브랜드 중에서는 포드의 프리미엄 브랜드인 ‘링컨’이 하나로 연결된 형태의 테일램프를 모든 라인업에 걸쳐 적극 활용하고 있다. 이에 미루어 볼 때 가로로 길게 이어진 테일램프 디자인은 일반형 모델과는 차별화된 새로운 현대차 플래그쉽 차량의 상징으로 자리잡을 가능성이 커 보인다. 

제갈원 에디터 won.jegal@carguy.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