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개념 대형 SUV 팰리세이드, 사실상 맥스크루즈 후속
신개념 대형 SUV 팰리세이드, 사실상 맥스크루즈 후속
  • 남현수 에디터
  • 승인 2018.12.13 08:00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자동차 팰리세이드
현대자동차 팰리세이드

현대자동차가 11일 팰리세이드를 출시하면서 '신개념 대형 SUV'라는 홍보 전략을 강화하고 있다. 그렇다면 팰리세이드는 차의 기본 골격인 플랫폼부터 파워트레인까지 정말 새로운 대형 SUV일까? 정답은 '아니다'에 가깝다. 팰리세이드는 싼타페의 차체를 키운 맥스크루즈 후속으로 봐도 무방하다. 팰리세이드와 현재 판매하는 싼타페TM는 플랫폼을 공유한다. 단순히 플랫폼이 같다고 해서 후속이라고 단정 지을 수는 없다. 그러나 팰리세이드의 많은 부분이 단종된 맥스크루즈와 겹친다. 때문에 현대차가 홍보하는 신개념 SUV보다는 맥스크루즈 후속에 가깝다.

현대차는 지난해까지 미국에서 맥스크루즈를 '싼타페'로, 싼타페DM을 '싼타페 스포츠'라는 이름으로 판매했다. 큰 차를 선호하는 미국 소비자들의 취향을 반영한 결과다. 그러나 올해 출시한 싼타페TM부터는 국내와 동일하게 싼타페라는 이름을 붙였다. 이는 새로운 이름을 내세운 팰리세이드 출시를 고려한 전략으로 보인다. 새로운 싼타페가 출시되면서 생긴 맥스크루즈의 빈자리를 팰리세이드가 채우게 된다. 현대차는 팰리세이드를 추가해 SUV 라인업을 보강했다. 그간 SUV 모델이 부족해 북미 판매에서 고전을 면치 못했다는 평을 들었다. 현대차는 새로운 대형 SUV 투입으로 북미 시장에서의 판매량 회복을 노리고 있다.

현대자동차 북미형 싼타페
현대자동차 북미형 싼타페TM

팰리세이드는 맥스크루즈의 단점을 보완한 신차다. 플랫폼을 공유하지만 크기를 더 키웠다. 팰리세이드는 전장, 전고, 전폭이 각각 4980mm, 1975mm, 1750mm다. 맥스크루즈와 비교해보면 전장은 75mm, 전폭 90mm, 전고 60mm로 모두 조금씩 커졌다. 실내공간에서 가장 크게 영향을 미치는 휠베이스도 팰리세이드 2900mm, 맥스크루즈 2800mm으로 100mm 길어졌다. 트렁크 용량도 늘었다. 팰리세이드의 3열을 접으면 1297L의 공간이 나온다. 맥스크루즈(1168L)보다 100L 이상 커졌다.

시트 구성도 바꿨다. 맥스크루즈는 3열에 2명이 앉는 구조였다. 팰리세이드 전폭이 맥스크루즈에 비해 늘어난 덕분인지 3열에 3명이 앉을 수 있다. 결과적으로 맥스크루즈가 6인승, 7인승에서 팰리세이드는 7인승 8인승으로 커진 셈이다. 맥스크루즈 6인승의 독립식 2열 구조를 7인승 팰리세이드에서 그대로 계승했다. 팰리세이드 7인승을 선택하면 2열은 독립식 좌석으로 구성된다.

현대차 맥스크루즈는 북미에서 싼타페 이름을 걸고 판매했다.
현대차 맥스크루즈는 북미에서 싼타페 이름으로 판매했다.

파워트레인 구성도 거의 비슷하다. 맥스크루즈에는 V6 3.3L 가솔린과 2.2L 디젤 두 가지 모델이다. 가솔린에는 6단 자동, 디젤에는 8단 자동이 들어갔다. 팰리세이드도 맥스크루즈와 동일하게 가솔린과 디젤 모델을 각각 하나씩 출시했다. 맥스크루즈와 동일한 2.2L 디젤 엔진과 8단 자동변속기는 출력마저 최대출력 202마력, 최대토크 45.0kg.m으로 같다. 다만 맥스크루즈의 V6 3.3L 직분사 가솔린 엔진이 팰리세이드에서는 V6 3.8L 가솔린으로 배기량을 키웠다. 

팰리세이드는 가솔린 모델에도 8단 자동변속기를 단다. 맥스크루즈 3.3 모델의 공차중량은 1870kg, 팰리세이드 3.8 가솔린 모델의 공차중량은 1870kg이다. 더 커진 팰리세이드에 걸맞게 맥스크루즈보다 배기량이 큰 엔진이 들어간 것을 감안하면 무게 감량에 성공한 것으로 볼 수 있다. 연비는 오히려 팰리세이드 3.8 가솔린(전륜 20인치 휠 기준 9.3km/L)이 맥스크루즈 3.3 가솔린(전륜 19인치 휠 기준 복합연비 8.2km/L)보다 좋다.

국내 대형 SUV 시장은 최근 5년간 연간 판매 3만대 규모에서 정체돼 있었다. 눈길을 끌 신차가 없었기 때문이라고 업계 전문가들은 입을 모은다. 현대기아자동차는 올해 한국과 유럽, 인도를 제외한 자동차 거대 시장인 북미와 중국에서 극심한 판매부진에 빠져 있다. 이런 부진을 타개하기 위해선 이미 80% 이상의 점유율로 독과점 상태인 내수보다는 미국과 중국에서 좋아져야 한다. 맥스크루즈는 싼타페의 가지치기 모델로 소비자 변별력이 떨어졌다. 크기만 살짝 컸을 뿐 뚜렷한 장점이 없었던 맥스크루즈의 부진을 씻고 팰리세이드가 말 그대로 '신개념 SUV' 답게 자신만의 차별점으로 대박을 칠 지 지켜볼 포인트다.

남현수 에디터 hs.nam@carguy.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케쎄 2018-12-16 07:26:23
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