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짜 테슬라 킬러야' 기아 EV6..와우, 제로백 3.5초
'진짜 테슬라 킬러야' 기아 EV6..와우, 제로백 3.5초
  • 남현수 에디터
  • 승인 2021.04.03 1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아 EV6
기아 EV6 GT

현대기아자동차가 연이어 전기차를 출시한다. 아이오닉5와 EV6다.  현대차그룹이 개발한 전기차 전용 플랫폼 E-GMP를 기반으로 제작, 디자인으로 차별화하는 점이 특징이다. 외관 디자인만 놓고 보면 같은 플랫폼을 사용했다는 사실이 믿기지 않을 만큼 차이가 크다. 

EV6에는 기아차의 새로운 디자인 철학 '오퍼짓 유나이티드'가 반영되어 있다. 상호 대비적인 개념을 결합해 새로운 디자인을 창조한다는 뜻이다. 통 무슨 말인지 모르겠지만..분명한 것은 몇 년 지나면 또 바뀔게 분명하다. 그동안 현대기아의 디자인 철학은 10년을 넘긴 게 하나도 없었다. 

기아차의 디자인 상징으로 자리잡은 타이거 노즈를 디지털 타이거 페이스로 재해석했다고 주장한다. 어디가 노즈고, 페이스인지는 모르겠지만 말이다. 어쨋든 면적은 줄이고 헤드램프와 일체감있게 구성한 점이 특징이다. 측면은 공기저항을 최소화하기 위해 유려하게 그려냈다. 전륜 휠하우스 하단부터 시작해 테일램프까지 이어지는 사이드 캐릭터 라인은 뒤로 갈수록 위로 솟구치는 형태다. 다이내믹한 디자인을 구현한다. 테일램프는 스포일러 역할을 겸한다. 길게 좌우로 이어진 램프가 차체를 더욱 넓어 보이게 할 뿐 아니라 안정감을 부여한다. 윙 타입 루프 스포일러는 공기 흐름을 개선해 소음과 공기 저항을 낮출 뿐 아니라 공력을 이용해 후면 유리 물방울을 제거하는 효과도 있다.

기아 EV6
기아 EV6

실내는 전기차의 디자인 요소를 적극적으로 활용했다. 엔진이나 변속기가 필요없어 전장에 비해 휠베이스가 길어지고 실내가 넓어지는 것이  전기차의 특징이다. 아이오닉5에 비해 EV6의 휠베이스는 100mm 짧은 2900mm 이지만 여전히 동급 내연기관 모델에 비해선 광활한 실내를 뽑아냈다. 시트 역시 얇고 가볍게 디자인해 실내 공간을 극대화했다. 친환경 차량임을 강조하기 위해 친환경 공정을 거친 나파 가죽 시트, 폐플라스틱 재활용 소재, 아마씨앗 추출물과 같은 친환경 소재와 공법을 실내 곳곳에 적용했다.

기아 EV6
기아 EV6 GT

많은 이들이 가장 높은 관심을 가진 부분은 바로 동력 성능이다. EV6는 스탠다드, 롱레인지, GT-Line, GT 등 총 4가지 트림이다. 선제 출시하는 모델은 스탠다드, 롱레인지, GT-Line이다. 내년 하반기 GT 모델이 나온다. GT 모델의 드래그 레이스 영상을 보면 슈퍼카와 견줘도 손색이 없다. 최고출력 584마력, 최대토크 75.5kg.m로 최대속도는 260km/h에 달한다. 테슬라 모델3 퍼포먼스와 맞짱을 뜰 수 있을 정도다. 정지 상태에서 시속 100km까지 도달 시간은 단 3.5초다. 국내 브랜드가 생산하는 모델 중 가장 빠른 가속력이다. 영상에서는 영국 슈퍼카 브랜드 맥라렌 570S를 제외한 포르쉐 타르가4S, 페라리 캘리포니아T, 람보르기니 우루스, 메르세데스-AMG GT보다 빠르게 400m 드래그 레이스를 마쳤다. 달리기 성능뿐 아니라 코너링에서도 훌륭한 성능을 발휘하도록 전자식 차동 제한 기능(e-LSD), 전자 제어 서스펜션(ECS), 21인치 퍼포먼스 휠과 미쉐린 파일럿 스포츠 4S 타이어, 대용량 디스크 브레이크 등을 탑재했다.

기아 EV6
기아 EV6

가속력 대신 긴 주행거리와 저렴한 가격을 원한다면 롱레인지 모델을 선택할 수 있다. WLTP 기준 대략 510km를 주행할 수 있다. 국내에서는 400km 초중반 주행거리를 기록할 것으로 예상된다.

마지막 포인트는 가격이다. EV6 중 가장 저렴한 스탠다드 모델은 4000만원대 후반부터 시작한다. 롱레인지 5000만원대 중반, GT-Line은 5000만원대 후반이다. 가장 고성능인 GT는 7000만원대 초반에 책정될 예정이다. 전기차 구매 시 받을 수 있는 개별소비세 혜택과 구매보조금을 모두 더할 경우 서울시 기준 스탠다드는 3000만원대 중반, 롱레인지는 3000만원대 후반에 구매할 수 있다.

기아 EV6
기아 EV6

EV6는 아이오닉와 차별화를 위해 실내공간은 적당히 포기하고 고성능을 택했다. 매력적인 가격과 긴 주행거리 등을 갖췄다. 기아차가 EV6를 필두로 본격적인 전기차 경쟁에 돌입했다. 모든 전기차를 성능으로 압도하는 테슬라에 맞짱을 뜰만 하다는 점에서 관심이 모이고 있다.

한편, EV6는 3월 31일 사전계약에 들어가 7월 공식 출시된다.

남현수 에디터 hs.nam@carguy.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