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승기]거대한 콧구멍도 BMW가 만들면?BMW 4시리즈 쿠페
[시승기]거대한 콧구멍도 BMW가 만들면?BMW 4시리즈 쿠페
  • 유호빈 에디터
  • 승인 2021.02.06 1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BMW 4시리즈 420i M Sport package
BMW 420i M Sport package

“아니 이 콧구멍이 진짜라고?” BMW 신형 4시리즈가 공개되고 나온 말이다. 과감한 ‘버티컬 키드니 그릴’이 적용됐다. 처음 접하면 부담스럽게 다가오지만 서서히 ‘뇌이징(다소 어색한 디자인이지만 뇌가 서서히 적응한다는 신조어)’이 필요할 듯하다.

BMW 420i M Sport package
BMW 420i M Sport package
BMW 420i M Sport package
BMW 420i M Sport package
BMW 420i M Sport package
 BMW 420i M Sport package

2세대로 거듭난 4시리즈는 3시리즈와의 차별성이 강조된다. 4시리즈는 전장 4770mm, 전폭 1845mm, 전고 1385mm 휠베이스 2850mm로 3시리즈(전장 4710mm, 전폭 1825mm, 전고 1435mm, 휠베이스 2850mm)보다 조금 더 길고 넓다. 디자인 역시 1세대 모델보다 더 쿠페스러워졌다. 전면부를 보면 눈에 들어오는 것은 단연 그릴이다. 보닛부터 바닥까지 이어진 세로형 키드니 그릴이 새롭게 적용됐다. 세로형 그릴이지만 와이드한 느낌을 주는 것 역시 4시리즈 만의 매력이다. 사실 BMW는 1950년대부터 세로형 키드니 그릴을 적용했었다. 그릴보다는 번호판이 문제다. 중간에 가로지르는 하얀색 번호판은 큰 코를 감당하지 못한 마스크를 보는 느낌이다. 실물이 사진보다는 낫지만 사진보다 낫다는 것이지 아직은 어색함이 가득하다.

측면부는 8시리즈의 느낌을 물씬 풍긴다. BMW 쿠페 디자인이 물이 오를 때로 올랐다. 8시리즈에 이어 4시리즈도 매력적인 쿠페다. 휠베이스는 3시리즈와 같지만 전장은 오히려 더 길다.

후면부는 BMW 그 자체다. 기존 BMW 이미지와 큰 차이는 없다. 가로로 길게 늘여진 주간주행등(DRL)이 차체를 더 넓어보이게 한다.

BMW 420i M Sport package
BMW 420i M Sport package
BMW 420i M Sport package
BMW 420i M Sport package

실외는 3시리즈와 차별성을 뒀지만 실내에서는 차이점을 찾기 어렵다. 12.3인치 계기반, 10.25인치 센터 디스플레이 역시 그대로다. 다만 3시리즈의 단점으로 지적되던 소재까지 비슷한 것은 아쉬운 점이다. 4시리즈의 유일한 아쉬운 점이 바로 실내 디자인이다.

2도어지만 4인승 모델이다. 4개의 도어를 장착한 4시리즈 그란쿠페는 올 하반기 국내 출시예정이다. 쿠페지만 나름의 공간을 확보했다. 2열 승객을 위한 편의장비도 마련했다. 2열 공조조절 장치와 USB-C타입 충전포트도 2개나 넣었다. 쿠페형 모델임에도 2열 창의 크기가 좁지 않아 개방감이 나쁘지 않은 편이다. 2명이 타는 차가 아니라는 것을 분명히 한 지점이다. 

BMW 420i M Sport package
BMW 420i M Sport package

엔진룸을 열면 3시리즈의 파생 모델이 아니라는 것을 또 한번 알 수 있다. 스포츠카라면 필수로 달리는 ‘V’ 형 스트럿 바를 적용했다. 3시리즈보다 스포티한 주행을 위한 변화다. 

시승한 420i 모델은 4기통 2.0L 트윈 터보 가솔린 엔진이 탑재된 모델이다. 8단 자동 변속기와 조합으로 최고출력 184마력, 최대토크 30.6kg.m의 힘을 낸다. 정지상태에서 시속 100km/h까지 걸리는 시간은 7.5초다. 수치만 놓고보면 스포츠카라는 단어가 무색할 정도다.

가속 페달을 밟으면 폭발적인 힘을 내는 차라고 느껴지진 않는다. 출력이 높은 고성능 차량이 부담스럽지만 운전 재미를 느끼고 싶은 운전자에게는 최적의 차라고 할 수 있다. 물론 고속도로 주행 중 앞 차를 추월하는 것은 어렵지 않다. 아쉬웠떤 가속력을 상쇄하는 재미는 자로 잰 듯한 핸들링에 있다. 운전 재미를 느끼기에 충분하다. 비교적 짧았던 시승시간이 아쉬울 따름이다. 3시리즈 대비 21mm 낮은 차체로 바닥에 붙어서 가는 느낌이 일품이다. BMW가 중요시하는 앞뒤 무게 배분도 50:50으로 맞췄다. 조금 더 폭발적인 가속감을 원하는 소비자를 위해 최고출력 387마력, 최대토크 51.0kg.m를 내는 M440i를 준비했다. 

BMW 420i M Sport package
BMW 420i M Sport package

서스펜션 세팅은 스포츠형 쿠페답게 단단하다. 낮은 차체와 단단한 세팅으로 승차감이 다소 불편한 감은 있지만 원래 그렇게 타는 차다. 편안함보다는 스포츠성, 운전 재미를 추구하는 소비자에게 적합하다.

버티컬 키드니 그릴은 볼때 마다 부담스럽다...
버티컬 키드니 그릴은 볼때 마다 부담스럽다...

이번 4시리즈를 출시하면서 BMW는 3시리즈와 차별성을 유난히 강조했다. 더 이상 아류 모델이 아니다. 실제로 보고, 운전석에 앉아 스티어링휠과 페달을 조작해보면 4시리즈의 매력을 바로 알아챌 수 있다. 2열 승객을 위한 편의장비는 쿠페형 모델에서는 찾을 수 없는 4시리즈의 차별 포인트다. 5940만원부터 시작하는 가격은 경쟁차량보다 저렴해 가성비까지 느껴진다. 특이한 그릴 디자인으로 주변의 이목을 감당할 수 있다면 4시리즈는 충분히 좋은 선택지가 될 듯하다.

한 줄 평

장점 : 자로 잰 듯한 코너링이 주는 운전재미

단점 : 커다란 콧구멍은 적응이 안된다...

BMW 420i M Sport package

엔진

BMW 트윈파워 터보 4기통 가솔린

변속기

8단 자동

구동방식

후륜구동

전장

4770mm

전폭

1845mm

전고

1385mm

휠베이스

2850mm

공차중량

1595kg

최고출력

184마력

최대토크

30.6kg.m

복합연비

11.5km/L

시승차 가격

5940만원 (개소세 3.5% 기준)

유호빈 에디터 hb.yoo@carguy.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