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격분석] 싼타페 하이브리드 가성비 작정했군..쏘렌토 압도하네
[가격분석] 싼타페 하이브리드 가성비 작정했군..쏘렌토 압도하네
  • 유호빈 에디터
  • 승인 2021.07.14 1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자동차 더 뉴 싼타페 하이브리드
현대자동차 더 뉴 싼타페 하이브리드

현대차 중형 SUV 싼타페 부진이 심각하다. 동생 투싼에게 치이고 한 몸 형제인 쏘렌토엔 완패다. 부분변경을 거치면서 못생겨진 디자인이 가장 큰 원인이다. 디자인 뿐만 아닌 하이브리드 부재도 한 몫 했다.

현대차는 이달 싼타페 부분변경 모델의 부진을 탈피하기 위해 하이브리드 모델을 추가했다. 그러면서 가격표를 환상적으로 꾸몄다. 동급 쏘렌토보다 훨씬 더 알찬 구성을 했다. 어떤 트림과 옵션을 선택해야 합리적인 구매를 할 수 있을지 가격표를 조목조목 살펴봤다.

싼타페 하이브리드 가격표
싼타페 하이브리드 가격표

기본형인 익스클루시브 가격은 3414만원(개별소비세 3.5% 기준)이다. 기본품목을 살펴보면 10.25인치 내비게이션과 전동식 트렁크가 기본인 것이 눈에 띈다. 그 외에도 LED 헤드램프, 이중접합 차음 유리, 전자식 파킹 브레이크, 1열 통풍시트, 2열 열선시트, 전방 주차 거리 경고 등이 기본이다.

기본형만 놓고 비교하면 오히려 쏘렌토 하이브리드보다 실속이 좋다. 쏘렌토 하이브리드 기본형에는 싼타페와 비교해 100만원 상당 내비게이션이 포함된 점이 차이점이다. 가격은 싼타페가 100만원 저렴하다.

(좌) 하이브리드 전용 17인치 휠 (우) 하이브리드 전용 19인치 휠
(좌)하이브리드 전용 17인치 휠 (우)하이브리드 전용 19인치 휠

다만 싼타페 기본형에서는 디자인 옵션을 선택할 수 없다. 다소 못 생긴 17인치 휠과 벌브형 리어램프에서 변경이 불가한 점이 아쉽다. 헤드업 디스플레이를 패키지에 묶지 않고 단일 선택 품목으로 빼놓은 게 장점이다.

프레스티지 트림에서는 선호옵션이 포함됐다. 내비게이션 기반 스마트 크루즈 컨트롤, 고속도로 주행 보조 등 ADAS 기능이 기본이다. 또한 헤드램프가 풀 LED로 바뀐다. SUV의 상징인 루프랙 역시 달려있다. 뒷좌석 도어 커튼과 1열 전동시트도 추가된다. 가격은 기본형보다 254만원 비싼 3668만원이다. 소비자의 호응이 가장 좋을 트림으로 예상된다.

프레스티지부터는 옵션으로 휠 사이즈를 키울 수 있다. 12.3인치 디지털 계기반, 서라운드 뷰 모니터, 디지털 키, 휴대폰 무선충전 등과 같은 품목도 선택이 가능하다. 가격은 선택하기에 조금 부담스럽다.

최고 사양인 캘리그래피 트림에는 전용 디자인을 비롯한 대부분의 옵션들이 모두 추가됐다. 12.3인치 디지털 계기반, 스웨이드 내장재, 헤드업 디스플레이, 디지털 키, 휴대폰 무선충전, 220V 인버터가 주요 포함된 품목이다. 디젤, 가솔린 모델과는 다르게 전용 휠이 없는 점은 아쉽다. 가격은 프레스티지 트림보다 460만원 비싼 4128만원이다. 파노라마 선루프, 서라운드 뷰 모니터, 후측방 모니터, KRELL 오디오 등을 옵션으로 선택할 수 있다.

싼타페 하이브리드 공인연비..AWD 모델은 친환경차 세제혜택을 받을 수 없다
싼타페 하이브리드 공인연비..AWD 모델은 친환경차 세제혜택을 받을 수 없다

AWD 모델은 2WD 모델 대비 368만~369만원 비싸다. 다만 AWD 모델 연비는 기존보다 완화된 친환경차 기준에도 맞지 않는다. 친환경차 기준 14.3km/L를 넘겨야 하지만 13.1~13.4km/L로 한참 못 미쳤다. AWD 모델은 친환경차 기준을 만족시키지 못해 세제혜택에서 제외된다.

가장 가성비가 좋은 트림과 옵션은 프레스티지 트림에 어떤 옵션도 추가하지 않는 것을 추천한다. 못생긴 17인치 휠이 정말 맘에 들지 않는다면 150만원 디자인 플러스 옵션을 추가하는게 방법이다. LED 리어램프도 추가돼 훨씬 더 고급스러운 이미지 연출이 가능하다.

기아자동차 쏘렌토 하이브리드
기아자동차 쏘렌토 하이브리드
투싼 하이브리드 배터리
투싼 하이브리드

싼타페 하이브리드는 판매 부진에서 벗어나기 위해 옵션 가격표를 실속있게 구성했다. 싼타페 하이브리드 출시로 기존 투싼 하이브리드와 쏘렌토 하이브리드의 출고 적체도 상당 부분 해결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현재 투싼과 쏘렌토의 대기기간은 6개월이 넘는다. 올해 안에 차량인도가 불가능한 수준이다. 대기에 지친 소비자들이 싼타페 하이브리드로 갈아탈 수 있다는 얘기다.

싼타페 하이브리드는 6일 만에 6150대의 사전계약이 진행됐다. 출시 이후 완전 신차가 아닌 파워트레인을 추가로는 이례적으로 큰 호응을 받았다고 현대차는 밝혔다.

추천트림 : 2WD 프레스티지 (3668만원)디자인 플러스2 (150만원)

유호빈 에디터 hb.yoo@carguy.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